자한당 文정부 규탄 대구집회..대구시민들 적폐당 해체 집회로 맞불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9/13 [14:49]  최종편집: ⓒ 자주시보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 규탄 대구 집회를 열기로 하자 이에 맞서 대구 시민들이 적폐당 해체 맞불집회를 열기로 하였다.

 

지난 7월 8일 자한당 대구시당 앞에서 자한당 해체를 외치는 대구시민들

 

평화뉴스에 따르면 자한당은 오는 15일 오후 5시 30분 대구시 중구 덕산동 달구벌대로 동아쇼핑 앞 반월당 네거리 일대에서 2차 대국민 보고대회를 연다. 이날 대구 집회에는 홍준표를 비롯해 대구경북지역 자한당 국회의원들이 참석한다. 지난 9일 서울 코엑스에서 첫 대국민 보고대회를 연 뒤 첫 지역 대국민대회 일정을 자신들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서 여는 셈이다.  

 

이에 맞서 대구시민들은 자유한국당 대구 금요집회에 대한 맞불 토요집회를 연다. 당초 자한당이 토요 집회를 열 것으로 예상하고 같은 날 동시에 집회를 열기로 했으나 자한당이 하루 앞당겨 집회를 열면서 다음 날 시국집회를 열게 됐다.

 

올 6월부터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자한당 해체 집회를 연 대구 시민 모임 깨어있는 대구시민들과 대구경북민권연대는 "오는 15일 자유한국당의 새정부 규탄 집회에 맞서 오는 16일 오후 6시 대구시 중구 동성로2가 CGV한일극장 앞에서 적폐청산·국정농단공범 자유한국당 해체 시국집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유발언과 공연 등 문화제 형태로 시국대회를 진행하며 "적폐정당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며 "당 해체"를 촉구할 예정이다. 또 앞서 15일 자유한국당의 대구 집회 현장에서는 자한당을 규탄하는 피켓팅을 선보일 방침이다.  

모임 깨어있는 대구시민들의 한 관계자는 "최근 자유한국당은 김이수 헌재소장 임명동의안을 부결시키고 김장겸 지키기를 통한 공영방송 정상화를 방해하며 사드 추가 배치 찬성과 전술핵 재배치 같은 전쟁을 부추기는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며 또 적폐짓을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새정부 개혁을 발목잡고 다시 국정을 농단하려는 적폐정당이 우리 지역에서 집회를 연다고 하니 지역시민들의 뜻을 전달하기 위해 해산 촉구 맞불 집회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