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이명박 귀국 즉시 소환”
편집국
기사입력: 2017/11/15 [02:00]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민중당 대표단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귀국 즉시 소환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 민중의소리)     © 편집국

 

민중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즉각적인 소환조사를 촉구했다. 14일 민중당 김종훈김창한 상임대표, 윤종오 원내대표는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귀국 즉시 소환을 촉구하며 적폐청산을 가로막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했다.

 

민중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출국금지 청원이 하루만에 8만 명을 넘어섰다이는 국민이 적폐청산과 성역 없는 수사를 진정 바라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민중당은 이 전 대통령이 결기 있는대응, ‘정치보복운운한 것을 두고 국민을 비웃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중당은 이제 곧 이명박 전 대통령이 귀국한다그는 여전히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으며 참모들과 대응회의를 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민중당은 국민은 행여나 그들이 조직적으로 입을 맞추어 증거를 인멸하고 범죄사실을 은폐하지 않을까 걱정한다며 검찰이 이 전 대통령 귀국즉시 소환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중당은 자유한국당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도 높였다. 민중당은 자유한국당은 정권을 빼앗기고 권력을 잃은 탓에 적폐청산의 대상이 되었다고 말한다이는 스스로 정치권력을 이용해 자신들의 부정부패 범죄들을 은폐해왔음을 자백하는 것에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민중당은 자유한국당은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이며, 두 대통령의 권력형 범죄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한 세력이라며 경거망동을 중단하고 성찰과 반성으로 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기자회견문]

 

이명박 귀국 즉시 소환!

자유한국당은 얕은 수작으로 적폐청산 가로막지 말라!

 

지난해 촛불을 든 국민이 요구한 적폐청산은 단순히 이명박박근혜 정권에 대한 정치보복이 아니다. 이는 지난 9년 동안 후퇴한 민주주의의 복원이며,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권력을 휘두른 잘못을 바로잡는 비정상의 정상화 과정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군 사이버사령부와 국정원의 정치개입, BBK에 대한 다스 투자금 회수개입, 국정원의 보수단체 지원 개입, ‘MB블랙리스트비판 활동 개입, 야권 지자체장 사찰 및 제압 활동, 박원순 서울시장 비판 활동 등 다수 범죄의 몸통으로 의심받아 왔다. 그 중 댓글 공작에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지시를 받았다는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진술이 확보됐다. 이제 더 이상 미룰 이유가 없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즉시 소환해야 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출국금지 청원이 하루만에 8만 명을 넘어섰다. 이는 국민이 적폐청산과 성역 없는 수사를 진정 바라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이명박 전 대통령은 결기 있는대응, ‘정치보복운운하며 국민을 비웃기라도 하듯 바레인으로 떠났다.

 

이제 곧 이명박 전 대통령이 귀국한다. 그는 여전히 전직 대통령 예우를 받으며 참모들과 대응회의를 하고 있다. 국민은 행여나 그들이 조직적으로 입을 맞추어 증거를 인멸하고 범죄사실을 은폐하지 않을까 걱정한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귀국한 즉시 소환해 모든 혐의를 엄중하게 물어야 할 것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소환이 임박해지자 자유한국당이 요란한 소리를 내고 있다. 국민의 열망인 적폐청산을 망나니 칼춤'이라며 정치보복 피해자 코스프레에 열중하는 것은 스스로 적폐정당임을 인증하는 행위일 뿐이다.

 

지금 이명박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들은 재임 기간부터 문제가 되던 것들이다. 권력에 줄을 선 수사기관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에 와서야 바로 잡히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정권을 빼앗기고 권력을 잃은 탓에 적폐청산의 대상이 되었다고 말한다. 이는 스스로 정치권력을 이용해 자신들의 부정부패 범죄들을 은폐해왔음을 자백하는 것에 다름없다.

 

자유한국당은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이며, 두 대통령의 권력형 범죄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한 세력이다. 그렇기에 국민은 자유한국당을 적폐정당이라고 명명한다. 자유한국당이 진정으로 나라의 미래를 열어달라는 국민적 여망을 생각한다면 경거망동을 중단하고 성찰과 반성으로 임해야 할 것이다. 국민의 적폐청산 여망에 계속 어깃장을 놓는다면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생명도 오래가지 못할 것이다.

 

자유한국당에 고한다. 적폐청산에 대한 국민적 요구를 비난하거나 얕은 수작으로 적폐청산을 가로막지 마라.

문재인 정부와 검찰에 촉구한다. 철저한 적폐청산을 위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귀국 즉시 소환해야한다. 관계자에 대해서도 성역 없이 수사해야 할 것이다.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은 내일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이다. 그래서 청산되지 않는 과거는 되풀이된다. 일제 강점기가 끝나고도 친일파가 득세했으며, 민주화 이후에도 군사독재 부역자들이 여전히 권력을 누리고 있다. 그러나 우리 국민은 더 이상 과거의 잘못된 역사를 반복할 의사가 없다.

 

민중당은 촛불혁명의 요구인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위해서 국민과 함께 하겠다.

 

20171114

민중당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