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검 앞에서 펼쳐진 이명박 구속 퍼포먼스
이대진 통신원
기사입력: 2018/01/09 [16:33]  최종편집: ⓒ 자주시보

 

▲ 9일 낮12시 부산지검 앞에서 중단없는 적폐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 이대진 시민기자


 

국민주권연대 부산지역본부, 민중당 부산광역시당, 청년모임 파도, 세균실험실 폐쇄를 위한 주민모임 등은 9일 정오 부산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의 중단 없는 적폐청산을 촉구했다.

 

▲ MB구속, 특검 실시, 전직 대통령 특권박탈을 요구하는 참석자들     © 이대진 시민기자

 

참석자들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수사와, 특검을 통한 이명박 정권 비리수사를 검찰에 촉구하였으며, 이명박 전 대통령이 누리고 있는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각종 특권을 즉각 박탈 할 것을 요구하기도 하였다.

 

▲ 발언하는 민중당 남수영지역위원회 배지영 위원장     © 이대진 시민기자

 

발언자로 나선 배지영 민중당 남수영지역위원장은 이명박근혜자유한국당은 뗄레야 뗄 수 없는 한 몸이며, 이들의 국정농단과 비리, 범죄 사실들을 끝까지 수사하여 처벌해야만 국민적 열망인 적폐청산의 과제에서 검찰의 역할을 다하는 것이라 주장했다.

 

▲ 1인시위에 나선 권오민 청년당 공동대표     © 이대진 시민기자

 

이날 기자회견 전부터 검찰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던 권오민 청년당 공동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적폐청산의 의지가 담겨있는 것 같아 다행이라면서도, 지난 검찰 총장의 적폐수사 마무리 발언처럼 수사를 담당한 검찰이 국민의 적폐청산 의지와 엇박자를 내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적폐청산에는 공소시효나 성역이 있을 수 없다며 검찰의 중단없는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으며, 마지막 퍼포먼스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가면을 쓴 참가자를 포승줄로 포박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였다.

 

▲ 구호를 외치는 참가자들     © 이대진 시민기자
▲ 기자회견문을 발표하는 국민주권연대 부산본부 김인규 공동대표     © 이대진 시민기자
▲ 이명박을 직접 체포하는 퍼포먼스를 벌이는 참가자들     © 이대진 시민기자

 

 

아래는 기자회견문 전문

 

[기자회견문]

 

검찰의 중단없는 철저한 적폐수사 촉구

부산지역 시민사회 기자회견

 

새해가 밝았다. 다사다난했던 닭띠의 해를 보내고 60년만에 돌아온 황금개띠의 해다.

지난 2017년 범국민적 촛불은 권력을 사유화하고 헌정질서를 유린한 박근혜와 그 부역자들을 심판하였다. 촛불을 치켜든 국민들은 여전히 적폐청산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국민의 열망을 받들어 정부는 적폐청산에 대한 의지를 내 보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사를 통해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자고 했으며 검찰과 법무부 수장들 또한 신년사를 통해 새해에도 적폐 청산이 계속 될 것임을 표명했다.

 

적폐청산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는 이제 지난 MB정권을 향하고 있다.

MB 정권과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범죄 의혹과 추문은 집권 시절 내내 끊이지 않았다. 대표적인 것이 사자방이라는 신조어를 낳은 '4대강, 자원외교, 방산비리'.

MB 정권 시절 약 100조 원의 혈세를 날렸다는 이 비리 의혹은 지금까지 그 실체가 제대로 밝혀지지 못했다.

 

사자방의혹 뿐만 아니다.

정보기관의 정치개입과 여론조작, 도곡동 땅과 BBK로 상징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불법 재산 조성 의혹 등은 박근혜·최순실의 국정 농단과 맞먹는 ‘MB 게이트로 불 릴만 하다.

MB게이트의 몸통은 당연히 이명박 전 대통령이다.

 

MB게이트의 실체를 제대로 밝히고 범죄자들을 단죄하기 위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 수사가 필요한 가장 핵심적인 이유이다. 게다가 MB 게이트 중 몇몇 사건은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은 사건들도 있다. MB 구속이 빠르면 빠를수록 MB 게이트의 실체를 제대로 밝힐 수 있는 이유이다.

 

그러나 아직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커녕 전직 대통령으로 각종 예우와 특혜를 누리고 있다. 심지어 이명박은 자신에 대한 의혹을 정치보복이라며 반발하고 재임 당시 청와대 직원들과 만나 "열심히 일했으니 최근 벌어지는 일들에 당당하게 임하자"는 망발까지 내뱉고 있다. 이뿐인가 비리의 온상이자 적폐의 본산인 자유한국당은 정치보복, 표적수사를 운운하며 적폐청산을 가로막고 있다.

 

적폐청산에는 공소시효가 없다. 적폐청산에 성역 또한 있을 수 없다. 상대가 누구든, 시기가 언제든 불법 행위가 있었다면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 적폐청산 없이 개혁이 있을 수 없으며, 근원적 문제를 뿌리 뽑지 않으면 결국 역사는 반복될 것이다.

 

이에 우리는 검찰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이명박에 대한 전직대통령 특권 즉각 박탈하라!

이명박에 대한 특검조사 즉각 실시하라!

이명박을 즉각 구속하라!

 

 

201819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