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남북고위급 회담 공동보도문 발표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1/09 [21:18]  최종편집: ⓒ 자주시보

9일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서 남북이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전문은 다음과 같다.

 

--------------------------------------------------------------

 

남북고위급회담이 2018년 1월 9일 판문점에서 진행됐다.

 

회담에서 쌍방은 북측 대표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대회 참가 문제와 온 겨레의 염원과 기대에 맞게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했다.

 

1. 남과 북은 남측 지역에서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대회가 성공적으로 진행돼 민족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로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북측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고위급 대표단과 함께 민족올림픽위원회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기로 하고 남측은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기로 했다. 

 

쌍방은 북축의 사전 현장 답사를 위한 선발대 파견 문제와 북축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개최하기로 하고 일정은 차후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하기로 했다. 

 

2. 남과 북은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한반도의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며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남과 북은 현 군사적 긴장상태를 해소해 나가야 한다는데 견해를 같이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군사당국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남과 북은 다양한 분야에서 접촉과 왕래,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 하며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기로 했다. 

 

3. 남과 북은 남북선언을 존중하며 남북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민족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쌍방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과 함께 각 분야의 회담들도 개최하기로 했다.

 

2018년 1월 9일

판문점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강성대국 ㅋㅋ ㅋ 18/01/09 [23:56]
참가티켓 하나도 스스로 획득못한 북한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고위급 대표단과 함께 민족올림픽위원회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기로 하고 남측은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기로 했다.
부끄럽지도 않냐
이럴꺼면
예선전은 왜 하냐? 수정 삭제
까마귀소리 18/01/10 [01:38]
우리 민족문제는 우리민족끼리 해결한다는 말에 환장하고 미쳐버릴 사대매국노들 엄청나게 지랄하겠지만 민족의 대세는 막지 못할것이다, 북한 형제들에 대한 악선전과 북한의 위협에 대한 안보의 보자기를 써야만 생존할수 있는 또 자기들의 뜻에 굴복하지 않는자들에 대해서 종북, 북한간첩, 빨겡이라는 딱지를 붙이지 않거서는 설자리도 살수도 없는 친일, 친미 사대매국노 보수들이 질겁하여 외곡선전 엄청나게할것이다, 그러나 한가지만은 명심해라 한 피줄, 한형제를 그 어떤 강박으로도 갈라놓을수 없다는 것이다 아 우리민족이 하나되여 세계 만방에 위용을 떨치는 핵보유국, 위성발사국, 경제 대국으로 국제 정치 흐름을 주도할 날도 멀지 않았으니 오늘은 역사에 기록될것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