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에서 북 미사일 대피훈련, 시민들은 반발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1/22 [15:39]  최종편집: ⓒ 자주시보

 

일본 도쿄에서 북의 미사일 발사를 가정한 대피훈련이 22일 처음 실시했다.

 

연합뉴스는 일본의 도쿄에서 북의 미사일 발사를 가정한 대피훈련을 실시했는데,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렸으며, 일부 시민들은 위협을 부추기지 말라고 항의가 있었다고 한다.

 

훈련이 벌어진 고라쿠엔역 주변에서는 미사일 대피훈련 그만둬라’, ‘전쟁은 안된다’, ‘전쟁동원 거부한다.’ 등의 피켓을 든 시민들이 있어 경찰이 이를 통제했다.

 

한편, 북은 일본의 아베총리가 유럽 6개국을 순방하면 유럽 국가들에게 대북제재에 동참할 것을 요구한 것과, 일본의 정치인들이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악담을 하는 것에 관련해서 한반도에서 전쟁이 나면 일본에겐 잿가루만 남을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일본 당국이 진정 본국의 주민들을 운명을 걱정한다면, 대피훈련을 할 것이 아니라, 대북 정책을 변경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것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11 18/01/22 [16:17]
- 수정 삭제
111은 구더기 밥 18/01/22 [16:29]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남북 간 화기애애한 대화와 교류를 보면서 뒷좌석에 앉아 뭔 별의별 전쟁놀이 준비도 하고 핵 무력 배차 담당도 하고 한국 내 일본인과 영국인 대피훈련 분위기도 띄우고 자국에서 대피훈련도 하면 한국인이 전쟁 일어나는 줄 알고 한미동맹 폐기와 주한 미군 철수 주장이라도 해주기를 기대하냐? 등신 같은 넘들.

한미 동맹이나 주한 미군이 한국과 연계되어 있어야 언제든지 북한(조선)이 시비를 걸어 미국넘들을 통구이 만들 기회가 생기지? 한반도 주변에서 얼쩡거리는 항공모함이든 구축함이든, 미군 기지가 있는 주한 미군과 주일 미군이든 괌이든 호놀룰루든 앵커리지든, 악마들이 사는 워싱턴과 뉴욕 등 대도시를 핵 공격해 미국이 무너지는 걸 세상 만인에게 보여줘야지?

언제든지란, 날씨가 춥거나 덥거나 비나 눈이 오거나 안개나 구름이 끼거나 바람이 불거나 천둥이나 번개가 치거나 벼락이 떨어지거나, 기분이 좋거나 나쁘거나, 웃거나 화가 나거나 울적하거나, 밥 먹거나 똥이나 오줌 누거나, TV를 보거나 음악을 듣거나 등 생활 속에서 일어나는 모든 순간을 말하고 그때그때 기분에 맞춰 핵 버튼을 누르면 세상 만인의 관심은 두 곳으로 몰린다. 미국과 일본으로.

차르 봄바가 나고야에 떨어지면 도쿄와 오사카도 한꺼번에 날아간다. 대피훈련을 한다고 불바다에서 살아남을
들쥐가 없겠지만 111 일본 들쥐는 문둥이 얼굴로 간신히 살아남아 똥통에 집어 던져져 구더기 밥이 되거라. 구더기가 얼굴 보고 잡아먹는 건 아니니까.

****************************************************************************
후지산폭발및 도쿄 지진훈련이다 111 18/01/22 [16:17]
일본열도 수장도이릉ㄹ 가정해서 탈출하는 훈련돈잇다 참여자는 인간 으로 화성전쟁때 온자들이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