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미국의 제재에 대처하는 우리방식 따로 있다.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8/03/02 [10:11]

북, 미국의 제재에 대처하는 우리방식 따로 있다.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8/03/02 [10:11]

 

북의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이 1일 담화를 발표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미국연구소 정책실장은 미국은 눈을 크게 뜨고 우리국가의 전략적 지위를 바로 보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연구소 정책실장은 담화를 통해 지난 23일 미국이 북과 제3국의 해운 및 무역회사 27, 선박 28, 개인 1명에 대한 제재를 한 것에 대해 “‘사상최대의 대조선 제재라고 희떠운 나발을 불어댔다고 비판했다.

 

이어 담화는 미국의 대북제재압박소동은 악랄성과 반동성에 있어 역대 최고수준이라며 초보적으로 집계된 자료에 의하더라도 트럼프패는 집권 후 현재까지 재무성과 국무성을 내세워 12차에 걸쳐 우리 일군 65명과 기관 및 단체 56, 선박 45, 우리와 거래한 제3국의 기업 32, 개인 12, 선박 9척 등 총 219개 대상들에 제재를 가하였다.”며 오바마 행정부는 집권 8년 동안에 28차에 걸쳐 217, 부시 행정부는 집권 8년간 2차에 걸쳐 11개 대상들에게 대북 제재를 한 것을 수치로 밝히며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제재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리고 담화에서는 미국의 대북제재의 악랄성은 범위를 무차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며 “201782제재를 통한 미국의 적성국들에 대한 대응법이라는것을 조작해냄으로써 우리에 대한 제재범위를 모든 합법적인 경제무역 분야까지 대폭 확대하여 우리의 외화수입원천을 완전히 차단하고 우리를 경제적으로 질식시키려는 흉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놓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담화에서 제반 사실은 트럼프패가 우리를 경제적으로 고립, 질식시키고 우리 인민이 선택한 사회주의제도를 허물어버리기 위해 얼마나 발악적으로 책동하고 있으며 그 범위와 도수가 어느 지경에까지 이르렀는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으며 특히 이번의 대북 제재는 트럼프패가 자국법에 따라 우리와 거래하는 다른 나라들에 가하는 단독 제재는 주권국가는 어떤 경우에도 다른 나라 사법권의 대상으로 될 수 없다는 보편적인 국제법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고 난폭한 주권침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리고 담화에서는 이번 제재가 먹어들어가지 않으면 매우 거친 두 번째 단계의 행동을 하게 될 것이라는 폭언으로 감히 우리를 놀래워보려 하고 있지만 우리는 트럼프패의 그러한 궤변에 익숙해진지 오래며 그에 대처할 방식도 따로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담화에서 미국은 눈을 크게 뜨고 우리 국가의 전략적 지위를 바로 보아야 할 것이며 이제라도 과연 미국의 이해관계에 부합되는 전략적이며 예지있는 선택이 무엇인가에 대해 숙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