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자주권을 조금이라도 침해한다면 강력한 대응조치 취할 것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18/03/05 [13:08]

북, 자주권을 조금이라도 침해한다면 강력한 대응조치 취할 것

박한균 기자 | 입력 : 2018/03/05 [13:08]

북 노동신문은 5일 “만일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그 무슨 ‘해상봉쇄’니, ‘자금줄차단’이니 하면서 우리의 자주권을 조금이라도 침해한다면 그에 따른 강력한 대응조치가 취해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우리와의 대결에서 극도로 궁지에 몰린 미국의 트럼프패거리들이 대북제재강화 책동에 전례 없이 광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얼마 전 미국은 행상무역을 통한 ‘핵미사일개발자금줄을 차단’하겠다고 고아대면서 우리 공화국과 제3국의 해운 및 무역회사, 선박들과 개인 등 56개 대상을 ‘특별지정제재대상’에 포함시키는 새로운 ‘독자제재’놀음을 벌려놓았다”며 “우리와의 해상무역에 관여한 개인이나 해운회사는 저들의 제재대상이 될 수 있다는 그 무슨 ‘국제운송주의보’라는 것까지 발표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트럼프패거리들의 이번 추가제재놀음은 주권국가의 정당한 대외무역활동을 전면차단하기 위한 날강도적인 전횡으로서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존엄을 유린하는 또 하나의 악랄한 도발행위”라고 비판했다.

 

신문은 “지금 미재무장관, 미국무성 대변인 등 당국자들은 이번 제재놀음과 관련하여 ‘북조선(한)을 완전히 고립시키는 것이 제재목적’이라고 떠들어대고 있다”며 “트럼프까지 나서서 특정국가에 부과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를 가했다느니, 제재가 통하지 않으면 ‘매우 거친 2단계로 넘어갈 것’이라느니 하는 무분별한 폭언을 마구 줴쳐 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트러프패거리들은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그 누구의 <불법해상밀수활동>을 막기 위한 <제재지정제안서>를 제출한다’, ‘해상무역활동 감시를 위해 미 해안경비대를 파견한다’ , ‘해상무역활동 감시를 위해 미 해안경비대를 파견한다’하며 부산을 피워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에 대한 ‘해상봉쇄’나 다름없는 가장 악랄한 반공화국제재책동을 감행해 나섰다”고 덧붙였다.

 

또 신문은 “미제는 우리의 적극적인 북남관계개선노력으로 모처럼 민족적화해의 극적인 분위기가 조성되고 그로 하여 조선반도의 긴장격화와 평화파괴의 장본인이 다름 아닌 저들이라는 사실이 명백히 알려져 국제사회의 비난여론이 고조되면서 극도로 당황망조해하고 있다”며 “이런 대로부터 트럼프패당이 벌려 놓은 것이 바로 새로운 대조선추가제재발표놀음”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문제로 되는 것은 트럼프가 제재가 통하지 않으면 ‘매우 거친 2단계로 넘어갈 것’이라느니, ‘그것은 전 세계에 매우 불행’할 수 있다느니 하고 줴쳐대면서 감히 그 누구를 놀래워 보려고 가소롭게 놀아대고 있는 것”이라며 “이것이야말로 우리에 대한 무지를 다시금 드러낸 것”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이미 “명백히 천명한 바와 같이 우리는 미국의 대조선제재압박책동을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구건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유린말살행위로,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있다”며 “미국은 이제라도 우리의 전략적 지위를 바로 보아야 하며 저들의 이익에 부합되는 선택이 과연 무엇인가를 새겨보고 이성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트럼프패거리들은 거친 행동에는 보다 거친 행동이 따르며 불행해질 것은 세계가 아니라 다름 아닌 미국이라는데 대해 심사숙고해볼 필요가 있다”며 “미국은 뒤를 감당하지도 못할 부질없는 객기를 그만 부리고 대세의 흐름에 부합되는 현실적인 사고와 판단을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반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