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뻑’하면 산재, 무서워서 못살겠다!”
건설노조, 포스코건설 특별근로감독 촉구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8/03/12 [23:23]  최종편집: ⓒ 자주시보
▲ 건설노동자들이 포스코건설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했다. (사진 : 이정미 의원 페이스북)     © 편집국

 

건설노조는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정의당 이정미 의원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잇따른 안전사고에 대한 포스코건설의 책임을 묻고 특별근로감독과 건설노동자 생계대책을 요구했다.

 

지난 32,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부산 해운대 LCT 건설현장에서 외벽구조물 추락으로 4명의 건설노동자가 사망했다. 37일에는 인천 송도 포스코 센토피아 건설현장에서 펌프카가 전도되어 건설노동자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정미 의원은 반복적인 산재사망은 노동자 과실이 아니라 결국 구조의 문제라며 사고가 반복될 때마다 포스코 건설은 형식적인 안전개선대책을 세우고 있습니다. 정부는 매번 그대로 넘어갑니다. 이것은 죽음의 카르텔입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대한민국은 매년 약 2천여명의 노동자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최악의 산재사망국이라며 포스코건설의 모든 현장에 대한 특별근로감독과 불법행위가 드러나면 원청 대표자를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과세계>에 따르면 이영철 건설노조 부위원장(토목건축분과위원장)은 노동부를 향해 포스코건설이 시공하는 전국 건설현장에 대한 특별근로감독과 함께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인 불법 다단계 하도급을 점검할 것을 요구했다. 이 부위원장은 포스코건설이 안전사고로 인해 작업이 중지되어 생계가 막막한 건설노동자들에 대한 생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과세계>에 따르면 기자회견에는 안전사고가 일어난 해당 현장에서 직접 작업하던 건설노조 조합원들도 참석했다. 해운대 LCT 건설현장에서 일해 온 구자명 건설노조 부산울산경남건설지부 조합원은 부속품이 떨어지는 경우는 다반사고 작년 여름에는 작업 도중 파이프가 떨어지기도 하고 크레인 작업을 하다가 샤시가 통째로 떨어지는 모습도 직접 목격했다고 밝혔다.

 

인천 송도 건설현장에서 일한 김완기 건설노조 경인건설지부 조합원은 건설과정에서 땅이 무를 경우에 강판을 설치하는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하지만 이를 하지 않아 펌프카가 전도되었다고 증언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