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터, 미국의 군사패권은 사실상 끝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8/04/13 [11:55]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미 카터(93) 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에서 자신의 신작 '신념: 모두를 위한 여정'(Faith: A Journey for All)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와 북, 러시아와 관련해 군사적 선택지를 피해야 하고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핵 공격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특히 그는 수위가 약한 군사적 공격도 "통제 불능의 상태가 될 수 있는 위험한 것"이라며 군사 옵션에 대한 우려를 거듭 표명했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화학무기 공격을 가한 것으로 의심받는 시리아 정권에 군사적 행동을 취할 수 있다고 예고한 다음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카터는 이 외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인권과 모든 사람 사이의 평등 증진에 힘쓰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전쟁을 북뿐만 아니라 시리아에서도 안 된다고 강조한 것은 사실상 미국의 군사패권은 이제 끝났다는 선언이다. 

 

카터 전 대통령도 결국 미국 패권을 지키기 위해 애를 쓴 대통령이다. 그가 이런 주장을 한 것은 미국의 군사력이 이제는 특별한 위력을 가지지 못한다고 보기 때문일 것이다. 사실 미사일과 같은 위력적인 무기를 보유하게 된 시리아와의 전쟁도 미국에게 심각한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 

그런데 핵과 최첨단 무기를 보유한 북이나 러시아와의 전쟁은 미국에게 사실상 파멸적 후과를 초래할 우려가 높다고 본다. 

 

특히 우발적 충돌이나 사소한 군사 적 충돌도 걷잡을 수 없는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카터의 진단을 보면 그가 휴전 상태, 실질적인 전쟁 상태인 한반도에서의 전쟁 가능성을 매우 우려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카터 대통령이 시리아, 러시아, 북과 전쟁은 절대 안 된다고 강조하고 나선 것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해야한다는 뜻도 함께 전하고자 한 것이 아닌가 싶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김삿갓 18/04/13 [15:13]
카터 전대통령은 .노엄 촘스키등과함께 미국의 양심...부시나 오바마등 깡패,사기꾼위선자가아니다....재임중 과오도있었으나 퇴임후 많은 업적을 남긴 위인이다...철부지 클린턴이 영변 폭격하려했을때 북.미전쟁을 막은 위대한 공로,잊어선안된다.... 수정 삭제
세월유수 18/04/13 [16:19]
아마도 518숫자와 인연은 없나? 이름을 대하니,소회가 남다르다... 수정 삭제
만적 18/04/13 [21:10]
왕립국제문제연구소의 지배를 알고 월남전 철수를 지시한 존 에프 케네디가 암살당하자 통킹만 사건을 일으켜 어마어마한 군사비를 쏟아붓고 폭삭 망해 닉슨 쇼크를 선사하고 1온스 35달러로 고정된 브레턴우즈체제를 영국이 좌지우지하는 국제통화기금에 의해 종지부 당한 영국 식민지 노예 놈들의 패권 타령.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