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위원장의 중국발레 관람은 폭발적 북중관계 발전 암시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8/04/17 [10:00]  최종편집: ⓒ 자주시보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6일 방북한 중국 예술단의 발레 공연을 리설주 여사와 함께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 부부는 쑹타오 부장을 비롯한 중국 인사들과 함께 관람석에 나와 관객들에게 인사를 보냈으며 공연이 끝난 뒤에는 무대에 올라 주요 출연진과 일일이 악수를 하고 공연 성과를 축하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쑹 부장 등 중국 인사들과 담화에서도 "사상성과 예술성이 높고 중국의 민족무용과 발레 기교를 특색있게 결합한 훌륭한 공연"이라고 평가하고 북중 양국 간 문화교류를 발전시키는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중앙통신은 더불어 "세련된 예술적 형상으로 중국 공산당의 영도 밑에 피어린 혁명투쟁을 벌이며 성장하는 중국 여성들의 강의한 정신을 실감 있게 보여준 공연은 관람자들의 열렬한 박수갈채와 찬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 2018년 4월 16일 평양에서 열린 중국 립예술단의 발레공연을 관람하는 김정은 위원장 부부  

 

▲ 2018년 4월 16일 평양에서 열린 중국 국립예술단의 발레공연 배우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

 

쑹 부장은 "습근평(시진핑) 동지가 김정은 동지와 이룩하신 공동의 합의를 대단히 중시하고 있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들의 의도를 받들어 문화예술 부문을 비롯한 여러 분야의 교류를 심화시켜 중조친선을 훌륭하게 수호하고 훌륭하게 공고히 하며 훌륭하게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관록 있는 예술단을 평양에 보내준 시진핑 주석에게 자신의 '뜨거운 인사'를 전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북중정상회담에서 나온 공식 발표 중에 가장 인상 깊었던 대목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중 정상은 함께 사회주의를 지향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내용과 시진핑 주석이 '북중혈맹관계는 지역정세, 세계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흔들림 없이 더 높은 단계로 발전해갈 것'이라고 강조한 만찬 연설 내용이었다. 

 

그런데 시진핑 주석이 혁명적인 발레무용극을 4.15태양절을 기념하여 평양에서 펼쳐주고 "습근평(시진핑) 동지가 김정은 동지와 이룩하신 공동의 합의를 대단히 중시하고 있다"는 구두 메시지를 쑹타오 부장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한 것이다. 북중관계가 앞으로 더욱 비약적으로 발전할 것이 확실해 보인다.

 

특히 시진핑 주석은 북중정상회담 만찬연설에서 북중교류협력사업에 대한 기대와 의지도 표명했었는데 이런 식이라면 북중경제협력사업도 매우 빠르게, 그리고 그 어느 때보다 대담하고 통크게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남북경협을 미적거릴 시간이 없어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광고
 
호랑이의 파워 임꺽정 18/04/17 [15:47] 수정 삭제
  호랑이를 죽이겠다고 안보리에서 십여 차례이상 거수기 노릇을 서슴치 않던 짱골라가,으르렁하는 호랑이의 힘에 굴복했다. 그래서 힘이 모든 걸 지배하는 법이라... 절대적 힘을 틀어쥔 우리가 이젠,쌀국의 졸개들을 다스릴 때가 되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