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15공동행사 민관협력으로 추진할 계획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05/17 [17:17]  최종편집: ⓒ 자주시보

 

정부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이행을 위해 6.15공동행사를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준비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보고에서 6.15 남북공동행사에 대해 민관 협력을 통해 추진한다는 원칙 아래 정부, 정당, 종교계, 시민단체 등이 폭넓게 참여하는 추진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행사 내용과 개최 장소 및 기간 등은 민간의 의견과 대북협의 경과 등을 종합 검토한 뒤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먼저 통일부는 ‘6.15공동행사 TF’를 구성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을 팀장으로 청와대,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참여하고 있는데 여기에는 6.15 남측위는 포함되지 않았다. 그러나 통일부 관계자는 “TF6.15공동행사를 위한 정부 지원 역할을 하며 조만간 구성될 추진위원회는 정부는 물론, 각계가 함께 모여서 구성된다. 6.15남측위도 각계의 일원으로 참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615 남측위원회는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평양에서 공동의장단회의를 추진하고, 공동의장단회의 615 민족공동행사 등을 논의할 계획이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tlals 18/05/17 [17:42]
팀장 본인도 많이 경험하셨겠지만..부디 대의명분과(양심수문제등) 추진열의가 진지한 젊은층을 위주로 당부함. 관료나 주변에 얼렁이는 무리들은 가능한 적게..그저 행정위한 관료주의를 이기시어 뜨거운 위원회가 이뤄지길... 수정 삭제
tjkfq 18/05/17 [17:57]
정부는 우선으로 보나 실상은 다름. 남한 이산가족 대부분,대부분은 반공정신에 철저해 가족이라 만나는보나, 북한은 싫어함.북쪽사람들도 남하한 이산가족 다시 찾겠다고 나대는걸 별로좋아하지 않는 상황임을 고려해야...괜히 정부만 TV눈물 생색내려..다른일부터 하.. 수정 삭제
111 18/05/17 [21:36]
5월 한미훈련해서 남북고위급 회담 무산 남북군사회담도 무산

6월에도 한미훈련은 있다 ----6.15 행사 못하지

7월에도 한미훈련이 있다 ------ 평화협정 못하지

8월 부터 경험한 한미훈련이 있다 을지훈련


한미훈련 중단되지않으면

내년에 키리졸브독수리 또하지

한미훈련 중단되지않으면

2020년에도 키리졸브독수리 또하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