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미주 한인 이산가족 상봉 촉구 결의안’ 제출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8/06/10 [10:59]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미주 한인 이산가족상봉 촉구 결의안’을 제출한 카렌 바스 미 하원의원  

 

8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에 따르면 미국 연방 하원 외교위원회 산하 세계인권(Global Human Rights)소위원회의 민주당 소속 카렌 바스(Karen Bass) 의원이 이날 ‘미주 한인 이산가족 상봉 촉구 결의안’ (Encouraging reunions of korean American families)을 제출했다. 

 

바스 의원 대변인은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정상회담에서 두 나라의 최고 지도자가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협의를 진행할 것을 촉구하며 이 결의안을 제출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다.

 

미국에서 가장 많은 한인들이 사는 캘리포니아주 엘에이의 연방 하원의원인 바스 의원은 정치, 군사적 대치 때문에 수 십년 동안 가족을 볼 수 없었던 지역구 유권자의 안타까운 사연을 듣고 결의안을 제출했다면서 “수 십만명의 한인 이산가족이 평생 꿈꿨던 가족 상봉의 소원을 이루길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이 결의안은 미국 행정부에 결의안 채택 후 60일 안에 이산가족 상봉이 성사되도록 북 당국과 협의를 해야 한다고 명시한 점이 눈에 띄는데 지금껏 미국 의회에 제출된 이산가족 관련 안건 중 유일하게 상봉 시한을 못박았다.

 

북미정상회담을 나흘 앞둔 이날 전격적으로 미국 의회에 제출된 결의안은 민주당의 바스 의원을 비롯해 민주, 공화 양당 10명의 하원의원이 공동 발의에 참여했으며 바스 의원은 “가족은 그 무엇보다도 존중 받아야 하는 인간 권리의 기본”이라면서 특히 북과의 대화가 확대되는 만큼 미국 행정부는 이산가족상봉 문제를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산가족 결의안이 의회에 제출되기까지 한인 2세 단체인 미주이산가족(Divided Family USA)의 많은 노력이 있었다. 

이 단체의 제이슨 안 대표는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입법부가 미국에 사는 한인 이산가족들의 안타까운 사연에 관심을 가져줘 반갑고 감사하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을 만나서 가족 재상봉의 문제를 협의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다.

 

현재 미국은 재미 이산가족은 물론 미국 시민권을 가진 사람이 북을 방문할 경우 10년 동안 시민권을 박탈하는 대북여행금지법을 가동하면서까지 극악스럽게 대북제재를 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이산가족 상봉을 계기로 방북금지법이 폐지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