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김정은 위원장 탑승 중국항공 747기 싱가폴 창이공항 도착
세기의 정상회담을 위해 김정은 위원장 싱가폴 도착
번역 이용섭 기자
기사입력: 2018/06/10 [18:35]  최종편집: ⓒ 자주시보

<추가>트럼프-김 정상회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위원장 싱가폴에 도착 하여 비비안 발라크리시난 싱가폴 외무부장관의 영접을 받았다.

조선의 김정은 위원장 탑승 중국항공 보잉747기 싱가폴 창이공항 도착

 

▲ 2018년 6월 10일 싱가폴 창이공항에 도착한 김정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비비안 발라크리시난 싱가폴 외무부장관이 영접을 하였다.   뒤에 김영철 부위원장이 보인다.© 자주시보 이용섭 기자, 사진출처 로이터

 

아래 기사는 조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6월 12일 우리 시간 10시 현지 시간 9시에 싱가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있게 될 세기의 <조-미정상회담>을 위하여 싱가폴에 도착하였다고 보도한 싱가폴 스트레이트 타임스(The Strait Times)의 긴급보도를 번역한 기사이다. 따로 분석은 하지 않고 번역문 전문(全文)과 원문 전문을 올려준다. 물론 타 언론사들도 모두 보도하였지만 기사 원문을 번역하여 올려주는 것도 큰 의미를 가진다고 본다.

 

-----번역문-----

 

싱가폴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원문-지도자)이 화요일(6월 12일)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센토사 섬에서 역사적인 <조-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일요일 오후(6월 10일) 중국항공(Air China)을 타고 싱가폴 창이공항에 착륙하여 싱가폴에 도착하였다.

 

공항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지도자)은 싱가폴 외무부장관의 영접을 받았다.(추가)

 

중국항공 보잉747기(Air China Boeing 747)가 오후 2시 5분에 착륙을 한 후 곧바로 싱가폴 경찰경비오토바이(motorcycles)를 포함한 30여대 이상의 경호차량의 호위를 받으며 창이공항의 귀빈실(VIP complex)을 떠났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태운 호송차량들은) 공항을 떠나 넓은 패-아일랜드 고속도로로 갔으며 다른 도로들은 모두 봉쇄되었다.

 

▲ 세기의 <조-미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오늘 오후 2시 35분 싱가폴 창이 공항에 도착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오후 늦게 리센룽 싱가폴 총리와 면담을 가진다.     © 자주시보 이용섭 기자

 

 

호송차량들(호송대)는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폴에 머무는 동안 조선 대표단들과 묵게될 오차드 거리에 있는 레지스 호텔을 향하였다.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중국항공(Air China) 보잉 747기의 운항경로.     © 자주시보 이용섭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일요일 늦게 리센룽 싱가폴 총리와 면담을 하게 될 것이라고 외무부 대변인이 발표하였다.

 

창이공항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탄 항공기를 맞이할 준비를 완벽하게 하였다.

냉장트럭 - 부패하기 쉬운 음식을 운반하는 트럭- 을 오전 10시 이전부터 준비하여 두었다, 물론 스트레이트 타임스도 그 사실을 알았다.

 

그 트럭들은 -  지상운송회사에서 제공된 것으로 믿어지는 - 탕린로를 통해 싱가폴 성 레지스(St Regis) 호텔로 향하였다.

 

평양을 출발한 화물항공기에는 메르세데스 밴츠 차량들과 같은 몇 대의 고급차량을 포함하여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타게 될 차량들을 실려 있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타게 될 차량은 <BMW-7 계열>로 싱가폴에서 이미 도착하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대표단은 김정은 위원장을 호위하게 될 경호원을 포함하여 정부 공무원 등 100명 이상이 될 것으로 보여진다.

 

선발대를 태운 중국항공 여객기는 토요일 오후에 도착하였다.

그 항공기가 창이 공항에 도착한 두 시간 조금 지난 뒤에 검은 메르세데스 밴츠(Mercedes Benz) 차량과 검은 밴 차량들이(black van) 세이트 레지스(St Regis) 호텔로 들어와 곧자 주차장으로 들어갔다.

 

그 차량에 누가 탔는지는 확실하기 않지만 지난주에 이 곳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의 참모인 김창선이 탔던 차량과 같은 차량이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을 호위하게 될 호위차량들은 -싱가폴 경찰과 정상회담을 위하여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특별히 준비된 차량을 포함하여 약 50여대가 될 것으로 보여 진다.

 

호송차량의 중심차량(트럼프가 탈 차량)은 폭탄이나 화학무기 공격에도 견딜 수 있는 “야수(野獸)”로 알려진 트럼프가 선호하는 맞춤형 검은 리무진이 될 것이다.


트럼프-김 정상회담을 위한 특별 취재 및 분석팀으로부터...


-----원문-----

Trump-Kim summit: North Korea leader Kim Jong Un arrives in Singapore, welcomed by Foreign Minister Vivian Balakrishnan
Air China plane carrying North Korea's Kim Jong Un lands at Changi Airport

▲ 2018년 6월 10일 싱가폴 창이공항에 도착한 김정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비비안 발라크리시난 싱가폴 외무부장관이 영접을 하였다. 뒤에 김영철 부위원장이 보인다.    ©자주시보 이용섭 기자


SINGAPORE -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arrived in Singapore on Sunday afternoon (June 10) on an Air China plane that landed at Changi Airport, ahead of his landmark summit with United States President Donald Trump on Tuesday in Sentosa.

Mr Kim was welcomed by Minister for Foreign Affairs Vivian Balakrishnan at the airport.

Soon after the Air China Boeing 747 touched down at about 2.35pm, a motorcade, with as many as 30 vehicles including local police escort motorcycles, left Changi Airport’s VIP complex.

It travelled on Airport Boulevard towards the Pan-Island Expressway, which was closed to other traffic.

▲ 세기의 <조-미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오늘 오후 2시 35분 싱가폴 창이 공항에 도착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오후 늦게 리센룽 싱가폴 총리와 면담을 가진다.     ©자주시보 이용섭 기자

The convoy headed for St Regis Hotel in the Orchard area where Mr Kim, Chairman of the States Affairs Commission, and his delegation would be housed during his stay in Singapore.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중국항공(Air China) 보잉 747기의 운항경로.     ©자주시보 이용섭 기자

Mr Kim is due to meet Prime Minister Lee Hsien Loong later on Sunday, according to a statement by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t Changi Airport, preparations were in full swing to receive the flights.

Refrigerator trucks - designed to transport perishables - had been on standby since before 10am, The Straits Times understands.

From the airport, the trucks - believed to be provided by ground handler Sats - also made their way to The St Regis Singapore at Tanglin Road.

The cargo plane being flown in from North Korea was expected to include several luxury cars, likely Mercedes Benz models, that will make up Mr Kim's motorcade.
Mr Kim was may be driven in a BMW 7 Series vehicle that is already in Singapore.
The North Korean delegation is expected to comprise more than 100 government officials including Mr Kim's bodyguards.

An advance party arrived on Saturday afternoon in an Air China passenger jet.

More than two hours after it landed at Changi Airport, a black Mercedes Benz and a black van pulled into St Regis, and drove straight into the carpark.

It is not certain who was in the car but the vehicle was similar to the one that ferried Mr Kim's de facto chief of staff Kim Chang Son when he was here last week.

Meanwhile, Mr Trump's motorcade is likely to include up to 50 vehicles - some provided by the Singapore police and others flown in specially for the summit held at the Capella Hotel on Sentosa.

At the heart of the convoy will be Mr Trump's custom black limousine known as "The Beast" and an identical decoy, which can withstand explosions and chemical attacks.


More Trump-Kim summit special reports and analyses here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족, 국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