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운전·무인역사 추진을 중단하라”
서울교통공사노조 시청광장서 조합원 총회 개최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8/07/12 [00:42]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이 '김태호 사장 퇴진촉구를 위한 조합원 총회’를 열었다. (사진 : 서울교통공사노조)     © 편집국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이 11일 오전 서울시청 광장에서 김태호 사장 퇴진촉구를 위한 조합원 총회를 열고 무인운전·무인역사 중단과 인력충원, 김태호 사장 퇴진을 촉구했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지난달 26일 기자회견을 통해 630일까지 교퉁공사가 무인운전·무인역사 추진 중단 및 현안 문제에 대해 답을 내놓지 않을 경우 김태호 사장 퇴진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11일까지 서울교통공사는 노조와의 대화를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지난달 11일부터 김태호 사장 퇴진 서울시 무인운전·무인역사 추진중단 결정 지하철 안전인력 충원 합의사항 이행 노동조합에 대한 대결정책 철회 등을 요구하며 31일째 시청광장 앞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

 

▲ 무인운전·무인역사 중단, 김태호 사장 퇴진 등을 촉구하고 있는 총회 참가자들. (사진 : 서울교통공사노조)     © 편집국

 

<민중의소리>보도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노조는 무인운전과 무인역사는 그저 단순한 신기술이 아니라 서울교통공사 직원과 조합원들에게 고용을 포함한 심대한 노동조건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사안이라며 노조와 단 한 마디 상의도, 단 한 번의 협의요청도 없이 이렇게 일방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노조는 무인운전·무인역사 문제는 단순한 노사문제가 아니라 사회적 공론의 장에서 논의되어야 할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서울교통공사는 비용과 효율성을 이유로 지하철 전자동운전(DTO·Driverless train operation)을 도입하려 하고 있다. 이에 대해 노조는 전자동운전이 기관사 없이 자동 운전되는 완전 무인운전(UTO, Unattended train operation)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무인운전이 시민 안전을 위협하고 일자리 감소를 유발한다는 것이다.

 

▲ 총회에서 결의를 다지고 있는 조합원들. (사진 : 서울교통공사노조)     © 편집국

 

또한 서울교통공사는 기존 지하철 역사에 사물인터넷(IoT), 고화질의 CCTV 등을 도입하는 등의 스마트 스테이션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사업은 안전요원 없는 역, ‘'무인역사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노조는 CCTV를 통한 가상순찰로는 위험에 제대로 대응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서울교통공사노조는 옛 서울지하철 노조와 옛 5678도시철도 노조가 통합해 지난 4월 출범시킨 노조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