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38노스, 북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해체 시작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8/07/24 [17:33]  최종편집: ⓒ 자주시보
▲ 7월20일 북 서해위성발사장 발사대의 궤도식 구조물의 철거가 시작된 모습. [사진-38노스]     

 

▲ 7월22일 북한 서해위성발사장 발사대의 궤도식 구조물의 철거가 시작된 모습. [사진-38노스]     

 

북이 탄도미사일 ‘서해위성발사장’을 해체하고 있다고 미국의 북 전문매체 38노스가 23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북한, 서해위성발사기지에서 주요시설 해체 시작’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서해위성발사장에서 해체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보고했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은 ‘서해위성발사장’을 ‘곧 파괴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매체는 이날 “6 월 12 일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약속 한 바를 달성하기위한 첫 번째 단계로,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북한이 핵심 시설을 해체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발사체를 발사대로 이동시키기 전에 우주 발사체를 준비하는 레일 장착형 건물과 탄도 미사일 및 우주 발사체용 액체 연료 엔진을 개발하는데 사용된 인근 로켓 엔진 테스트 스탠드가 여기에 포함된다”고 매체는 강조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북한의 대륙간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 기술 개발에 이 시설들이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믿어지기 때문에 북한의 이러한 노력은 북한의 신뢰 구축 조치를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급할거없다 18/07/24 [19:55]
북은 급할거없으니 하는시늉만내라
수소탄도 몇개 짱박아놓고말여
양넘들 뒷통수치기는 역사가 증명한다
비핵화가 중요한게아니라 신뢰의 문제이니 먼저 제재를 풀라고해라 수정 삭제
주민123 18/07/24 [21:54]
북은 오래전부터 핵폐기등 자기들 시간계획표 대로 'on schedule'대로 진행한다며 대내외에 천명해왔음. 새삼스런 일 아님. 수정 삭제
음.. 18/07/24 [23:49]
멀쩡한 위성발사장을 해체하는 뻘짓을 보여주는 쇼 자체가 굴욕 아닌가? 이런 굴욕적인 쇼까지 하는거보면 휴대용 경수로 이런건 다 소설이 맞나보네. 물론 대륙간탄도탄만 해도 정말 대단하긴 한데 그 이상을 기대한건 무리였네.. 수정 삭제
새가슴 김정은 18/07/25 [07:50]
우주를 정복하네, 정지궤도를 올리네 나발을 불어대더니....역시나 빈말 주둥아리질이었어. 제국주의에 대해 환상을 갖으면 죽음이라더니 정작 김정은은 미국에 환상을 갖고, 미국을 짝사랑하고 있다. 미국은 떡줄 생각이 전혀 없는데, 북한은 김치국을 벌컥 벌컥 들이키면서 빤스까지 벗고 있으니.... 병신도 이런 병신이 없다. 수정 삭제
새가슴 김정은 18/07/25 [07:57]
미국이 두려워서 대륙간탄도미사일도 정상각도로 발사하지 못하고, 고각 발사나 하고... 당과 인민들은 괌 포위 타격 시험, 태평양 상에서의 수폭시험 등, 미국에게 고강도 압박 공세를 취하길 원하나, 새가슴 김정은은 미국이 두려워 그런 것 못한다. 결국은 비핵화를 선언하기에 이르렀고... 최선희나 김영철과 같은 인물이 있어서 그나마 다행이다. 미국은 북한의 약점을 이미 알았다. 김정은이 새가슴이라는 사실을,, 그래서 김정은을 살살 띄워주면서 김정은을 관리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미국의 대북정책은 변함이 없다. 북한의 사회주의 체제붕괴다. 김정은이 비핵화의 길로 나아갈수록 미국은 겉으로는 뭔가 하는척하면서 뒤로는 북한의 사회주의 체제 붕괴를 더욱더 노골화 할 것이다. 수정 삭제
ㅋㅋㅋ 18/07/25 [10:21]
김정은 미국을 믿지마라 미국 사탕발림에 속아 비핵화 하는순간 그날이 김정은 제사날이다 수정 삭제
부활 18/07/25 [12:59]
죽고싶어서 비핵화니뭐니 하는거지. 수정 삭제
111 18/07/26 [08:38]
모델하우스 전시장 폐쇄하나보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