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서울 방문은 민족사의 쾌거가 될 것이다"
주권연대, 성명 발표해
문경환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8/10/25 [18:11]  최종편집: ⓒ 자주시보

국민주권연대는 어제(24일) 성명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분단의 철망도, 가슴 속 응어리도 일거에 녹일 민족사의 쾌거"가 될 것이라고 하였다. 

 

아래는 전문이다. 


 

[성명]김정은 위원장 서울 방문은 민족사의 쾌거가 될 것이다

 

9월 평양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 일정이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다. 

  

올 들어 세 차례나 열린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우리 민족은 통일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되었다. 

  

특히 9월 평양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북한 전체가 떨쳐 나와 최대의 환영과 극진한 환대를 한 것을 보며 통일에 대한 진심어린 열망을 볼 수 있었다. 

  

이제 네 번째 남북정상회담은 서울에서 열린다. 

  

통일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민족의 양심을 지닌 국민이라면 누구나 최고의 환영을 할 것이다.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분단 사상 최초로 북한 최고지도자가 한국을 방문하는 것이기에 그 의미가 더욱 깊다. 

  

분단의 철망도, 가슴 속 응어리도 일거에 녹일 민족사의 쾌거가 될 것이다. 

  

우리는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며 준비에 한 치의 소홀함도 없도록 최대의 노력을 기울여 통일의 그 날을 앞당길 것이다. 

  

우리 모두 환영 준비로 서울 시내를, 전국을 평화와 통일의 꽃바다로 만들자!

  

2018년 10월 24일

국민주권연대

▲ 2018년 9월 20일 평양정상회담 마지막날 백두산에 올라 남북 정상이 손을 맞잡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11은 구더기 밥 18/10/26 [04:38]
조선이 미국을 핵 공격해 멸망시키면 세계사의 쾌거가 될 것이다.

어제는 미 민주당 인사들 앞으로 폭탄이 배달되었는데 내일 최선희 외무성 부상이 미국 핵 공격에 대한 멋진 담화문을 발표하면서 핵전쟁 시작을 알리고자 수소탄 장착 ICBM 실탄으로 미국 본토를 포위 사격하면 또 어떤 일이 일어날까?

주가 폭락이 연준의 금리 인상 때문이라며 미쳤다고 했으니 연준 가족이 트럼프를 찍어줄 리 만무하고, 그 일로 트럼프 지지층인 월가의 심장을 달랑달랑하게 만들었으니 그 사무원들, 중국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로 엉뚱하게 포드 등 자국 제조 기업의 생산비용이 증가해 영향받을 종업원들, 슈퍼마켓 상품 가격표가 전부 바뀌어 가격 인상을 실감하는 소비자와 중국의 수입처 변경으로 판로가 갑자기 막힌 농축수산업자 가족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여기다 핵폭탄까지 터지면서 담화문에서 발표한 11/10일까지 대피하지 않으면 통구이가 될 것이니 모조리 민주당을 찍은 뒤 은행 가서 돈 찾아 짐 싸고 도망가기 바쁠 것이다. 트럼프는 더는 유세 현장에 다니며 씨버리지도 못할 것이고 도망가지 말라고 한들 들을 국민이 있을 리 없다. 조선에 전화해 봤자 받아주는 사람도 없다.

11/11일 미국 본토 전체에 EMP 핵탄이 뻥!뻥!뻥! 터지면 전원 '동작 그만!' 상태가 된다. 트럼프가 미 국민에게 뭔 할 말이 있으면 걸어서 집집이 방문하며 알려야 한다. 어디 있는지 모르는 사우디 언론인 토막시체가 숨겨진 우물물을 마시며 목을 축여야 할지도 모른다. 25,000까지 내려간 다우지수가 2,500까지 떨어지면 더는 자랑할 것도 없다. 원화 환율 1,130원이 113원으로 떨어지면 환율조작국 어쩌고저쩌고 할 것도 없다.

자랑하던 경제성장률 4%는 -40%로, 실업률 4%는 40%가 될 것이다. 보복관세 부과는 고사하고 제발 수출 좀 해달라고 싹싹 빌게 될 것이다. 대북제재 등 조선에 대한 모든 제한을 즉시 해제할 테니 더는 죽이거나 부수지 말라고 꿇어앉아 대가리 처박으며 빌어야 할 것이다. 이 일로 조선을 방문할 때는 '삼배구고두례' 하러 왔다고 분명히 말하거라. 그 후 미국은 조선에 예속되고 미국 것이 아니니 착각하지 말고 아래 사항을 잘 지키거라.

조선 미 대사관은 삐까번쩍한 건물로 임차료 받지 말고, 주둔하는 조선군 분담금도 전액 지원하고, 이쁜 가시나들도 준비하고, 미국 정부가 하는 모든 일에 대한 보고도 잘 하고, 사전승인도 받고, 조선 간부가 방문하면 트럼프가 직접 응대하고, 돈 봉투도 매번 건네주고, 포르노 배우나 플레이보이 모델도 보내주고, 마라라고 골프장에도 데려가 주고, 돈 빌려 달라고 할 때는 구조조정도 반드시 해야 하고, 전략폭격기가 자주 날아다니더라도 겁먹지 말고,

탄저균 반입이나 실험도 걱정하지 말고, 미국 내 조선군이나 조선인에 대한 재판은 조선에서 하니 그리 알고, 조선의 명절도 잘 챙겨서 매번 좋은 거 보내고, 김여정 부부장이 방문하면 일본처럼 기금도 많이 건네고, 조선의 도움으로 트럼프가 미국 언론인 토막살인을 덮으려 하면 1억 불 송금하고, 분단된 미국의 수도를 워싱턴 D.C.로 인정받고 싶고 조선 대사관을 옮기고 싶으면 큰 돈 봉투를 준비하고, 조선의 무기만 수입해야 하고 수입액은 항상 1위여야 한다. 이 모든 걸 챙기는 사람 있으니 잘 적어두고 수시로 보면서 달달 외우거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김정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