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방북 중인 쿠바 의장과 함께 빛나는 조국 관람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8/11/06 [09:46]

김정은 위원장, 방북 중인 쿠바 의장과 함께 빛나는 조국 관람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8/11/06 [09:46]

 

▲ 빛나는 조국을 함께 관람하는 김정은 위원장, 리설주 여사, 미겔 디아스카넬 의장, 리스 쿠에스타 베라싸 여사     © 자주시보

 

▲ 빛나는 조국의 한 장면, 북과 쿠바의 친선과 단결을 강조하는 장면     © 자주시보

 

▲ 빛나는 조국. 북-쿠바 단결의 장.     © 자주시보

 

▲ 김정은 위원장과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의장이 노동당 본부청사 면회실에서 담화를 나누고 있다.     © 자주시보

 

▲ 김정은 위원장, 리설주 여사, 미겔 디아스카넬 의장, 리스 쿠에스타 베라싸 여사가 담화를 나누고 있다.     © 자주시보

 

▲ 김정은 위원장, 리설주 여사, 미겔 디아스카넬 의장, 리스 쿠에스타 베라싸 여사가 만찬을 하고 있다.     © 자주시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을 방문 중인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의장과 함께 5일 저녁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빛나는 조국>을 관람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조선중앙통신은 6일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 그리고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의장 부부가 함께 <빛나는 조국>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빛나는 조국> 공연은 반제자주, 사회주의를 위한 투쟁의 길에서 맺어진 형제적이며 전투적인 친선단결의 전통을 길이 빛내어 갈 두 나라 인민들의 의지를 반영한 조선-쿠바 친선장은 공연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배경대에 <공동의 위업 전투적 단결>, <불패의 조선-쿠바 친선 만세!> 등의 글발들이 연이어 새겨지고 쿠바 인민의 투쟁정신과 사상 감정을 반영한 <관따나메라>, <726일 행진곡>, <피델에게 드리는 노래>에 맞추어 쿠바의 민속무용들이 펼쳐져 손님들을 기쁘게 해주었다고 전했다.

 

즉 미게 디아스카넬 의장을 비롯한 쿠바 대표단을 위해 <빛나는 조국>의 공연 내용이 일부 변경된 것이다.

 

이에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5일 오후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의장을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 초청해 담화와 만찬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는 조선노동당 본부청사에서 미겔 디아스카넬 의장과 리스 쿠에스타 베라싸 여사를 맞이했으며, 본부청사를 소개하고 면담실에서 담화를 나눴다.

 

김정은 위원장과 미겔 디아스카넬 의장은 호상(상호) 자기 나라의 형편을 통보하시고 사회경제발전과정에 이룩한 성과와 경험들을 교환했으며 두 당, 두 나라의 당 활동과 사회주의건설, 조선반도 정세와 국제관계분야에서 나서는 여러 문제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진지한 의견을 나누고 여러 분야에서의 협력과 교류를 활성화해나가기 위한 방도들에 대하여서도 깊이 토의했다도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 부부는 미겔 디아스카넬 의장 부부를 조선노동당 본부청사 만찬장에로 안내했으며 만찬에서는 서로의 가족들에 대한 소개로부터 두 나라의 정치, 경제, 문화, 생활풍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화제로 즐거운 시간을 함께 보내었다고 한다.

 

조선중앙통신은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의 두 지도자 내외분들 사이의 만남은 시종 친근하고 우애의 정이 넘쳐흐르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쿠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족 국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