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국 눈치 보지말고 더 과감한 행보를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11/30 [14:50]  최종편집: ⓒ 자주시보

 

청와대는 30, 일부 언론이 보도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 방문을 다음 달 12~14일로 추진하고 있다고 한 내용에 대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북미관계와 남북관계가 속도를 내지 못하는 속에서 들리는 반가운 소식이다.

 

지난 9월 평양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특별한 일이 없으면 올해 안이라고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바 있기에 이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이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남북관계의 이면을 보면 마냥 기뻐할 수만은 없다.

 

지난 10월 스티븐 비건의 방한 이후 한미 간에 만들어진 한미워킹그룹만 봐도 우려가 된다. 겉으로는 한미 간에 북 비핵화·대북 제재·남북협력 등과 관련해 포괄적 논의를 하기 위한 협의체이지만 실상은 남측 정부가 북과의 관계문제를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과 방향에서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미국의 승인이나 눈치를 보면서 결정하는 기구라 할 수 있다.

이는 워킹그룹이 출범할 때 폼페오 장관이 한국은 이제 단독행동 말라는 말에서 단적으로 드러났다, 즉 미국은 한미워킹그룹을 통해 남측을 통제하려는 검은 속내를 숨기지 않았던 것이다.

 

철도연결문제도 속도를 못 내고 있다가 유엔 대북제제위원회에서 도로조사에 대한 제재 면제가 나오자 부랴부랴 추진했다.

 

문재인 정부 입장에서 유엔의 제재를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백 번 이해해도, 왜 남측 정부의 독자 제재인 ‘5.24’조치는 왜 해제하고 있지 않은가.

 

대북 인권결의안에 제안국으로 굳이 참여 했는지. ‘가만있으면 중간이라도 간다라는 속담도 있는데, 대화상대방을 자극하는 행동에 나서야 했는지.

 

몇 가지만 보더라도, 남북관계에 있어서 미국의 눈치나 허용되는 범위에서 진행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문재인 정부가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잘 준비하기 위한 첫 번째 과제는 평양공동선언과 판문점선언의 착실한 이행이다. 남북이 합의한 선언에서 민족자주, 민족자결의 원칙을 제대로 지키면서 다방면적으로 선언을 이행시키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우리 민족의 문제에 대해서 절대 미국의 눈치를 보거나 승인 아래 진행시키려는 태도는 당장 버려야 할 것이다.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흠집 내려는 세력들에 대해서 단호한 조치를 취하는 것과 보안문제를 철통같이 하는 것도 문재인 정부가 취해야 할 중대한 조치이다. 

 

김정은 위원장을 환영하기 위한 남측 국민들의 열기는 이미 높아지고 있다. 국민들을 믿고, 우리 민족의 힘으로 통일시대를 만들기 위해 더 적극적이고, 용감한 행보를 과감히 내딛기를 문재인 정부에게 바란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어벙이의 기회주의 18/11/30 [16:13]
어벙이의 특징이 바로 기회주의... 배신과 뒤통수까기라는거지
한미워킹그룹을 허용하면서 지금은 정은이 답방 환영연출하고 있는거 보라구
주체적인 주장은 하나도 못하는 주제에 분위기에 편승해서 과실은 독차지 하려는 얌체지..
이재명죽이기를 하는것보면 얼마나 집요하며 잔인한가... 막상 해야할 적폐청산은 못하는 주제에 수정 삭제
111은 구더기 밥 18/11/30 [16:26]
아무리 조선을 지지하는 매체라 하더라도 유엔 대북제재 결의가 있는데 이걸 무시하고 남북 관계 개선을 민족 자결이니 자주를 강조하며 추진하라고 요구해서는 안 된다. 오늘날 유엔이 그 기능을 상실하고 미국이 유엔처럼 설치는 건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이다. 유엔 안보리에 미국 대사가 있고 트럼프가 그를 통제하니 결국 이러나저러나 마찬가지다.

권한 없는 자가 권한 있는 자에게 뭘 요청할 때 눈치 보는 건 인간사에 당연히 있는 일이고, 민족 자결과 자주가 유엔 대북제재 결의를 우선할 수 없다. 또한, 65년의 동맹 관계가 올해 몇 번 만난 지도자 간 회담보다 못할 수가 없다. 물론 같은 민족이라 더 빠르게 가까워질 수도 있겠지만 장애물은 역시 대북제재다.

대북제재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눈치를 덜 보려면 조선이 은밀히 미국을 화장실이나 구석으로 불러 일진회처럼 두들겨 패 놓아야 가능하다. 그냥 말로만 해서는 애나 미국이나 잘 알아먹지 못한다. 그러나 직 싸게 얻어터지면 굳이 말을 많이 하지 않아도 잘 알아먹는다. 이것은 애들 관계나 국가 관계나 마찬가지다.

조선이 미국을 길들이는 방법은 수없이 이야기해 왔다. 그러나 아무것도 하지 않으니 기자가 보는 것처럼 한국이 미국에 눈치를 보고 있다. 따라서 기자는 한국 정부에 뭐라 말하기 전에 조선을 향해 미국을 손 좀 보라고 해야 한다. 그래야 대북제재도 무시하고 민족 자결이니 자주도 과감히 할 수 있다.

미국을 손보는 것도 단계적으로 줄줄이 만들어 놓아야 중간에 미국이 개지랄을 떨 때 계속 조지면서 원하는 대로 나아갈 수 있다. 미국넘이 싫어하는 것, 걱정하는 것, 무서워하는 것, 절대 일어나서는 안 되는 것과 그들이 원하는 것을 못 하게 하는 것 등으로 리스트를 만들어 실행하면 된다. 대북제재 하에서는 남북 간 정상회담이나 실무회담을 할 때는 실질적 관계 개선 내용보다 이런 걸 더 중요하게 많이 다루어야 한다.

수정 삭제
아가리파이터 18/11/30 [16:44]
어벙이의 기회주의/

이 근본 없는 호로새키 구더기가 똥물을 축내며 또 대통령과 조선 지도자를 함부로 호칭하는구먼.
대가리가 물렁물렁한 구더기가 눈까리도 없으면서 보이는 게 전부인 양 꼴리는 대로 생각하니 지능지수가 낮다고 한다. 똑똑하지 않으면서 네넘 같이 충실한 넘은 어디에도 쓸모가 없다.

똑똑하고 충실하던가, 똑똑하면서 충실하지 않거나 똑똑하지 않고 충실하지도 않으면 그래도 쓸모가 있다. 이런 의미를 이해할 정도면 구더기가 아닌 게지. 몇 개 되지 않는 단어로 매일 허접스러운 댓글을 달면 독자가 하품한다. 네 꼬라지를 알고 정화조에서 얌전히 똥물이나 처먹고 있거라.

네넘이 아무리 시부렁거려도 인간의 눈에 구더기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수정 삭제
어벙이의 이재명죽이기 18/11/30 [17:58]
어벙이 잘 하는것은 이재명죽이기 밖에 더있냐 ...죽이기 성공할지 장담도 못하지만 ...
권력 독점욕에 눈까리 뒤집힌 미친집단 문충구더기들과 어벙이
욕심앞에는 과거의 동지따위가 보일리없지 ... 어벙이 똥통속의 눈먼구더기들
20년 집권 ? 아놔 쑥떡 수정 삭제
아가리파이터 18/12/01 [11:30]
어벙이의 이재명죽이기/

이 씨벌넘은 어제는 민중당 지지하더니 오늘은 이재명 지사 타령이야?
그가 한 일을 자신이 해결해 나가고 있는데 대통령이 죽이긴 뭘 죽이냐? 대통령과 이 지사 간에 권력을 독점하고 나눌 건 또 뭐 있느냐? 트럼프가 설치니 이젠 정화조 구더기까지 덩달아 나서 이이제이를 하고 싶은가 봐? 그렇게 매일 헛소리 씨버리며 세월을 보내 보거라. 네넘 구더기가 원하는 세상이 오는지 한번 보자.

수정 삭제
어벙이 총독임기는 5년 18/12/01 [12:25]
어벙이는 임기직 양키총독에 불과한데 주제넘게 임기후까지 신경쓰냐
양키들의 총독선출원칙은 한군데 힘을 몰아주지 않고 분열조장이란걸 개구리 쥐 닭을 보면알겨
총독의 영화는 5년뿐이거늘 어벙이와 문충구더기는 한여름의 매미같이 오늘의 권세에 취해있지
그후에는 죽거나 감옥가거나 ... 이왕 그럴거 민족을 위해 한목숨 바치면 좀 이쁘겠냐만... 수정 삭제
황진우 18/12/01 [14:22]
한미워팅그룹은 곧 총독부 수정 삭제
무식이 18/12/03 [14:58]
불멸의핵강국,못 할 일이 뭔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