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하기로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12/14 [17:45]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남북은 14일 개성에서 남북체육분과회담을 열어 2032년 올림픽 공동개최, 2020년 도쿄 올림픽 단일팀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제공-통일부]     © 자주시보

 

▲ 개성에서 14일 열린 남북체육분과회담. [사진제공-통일부]     © 자주시보

 

남북은 14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제2차 남북체육분과회담을 열고, 공동보도문을 채택해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의향을 담은 편지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전달하기로 합의했다.

 

그리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공동으로 내년 2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체육관계자들과 회의를 열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여론전을 펼치기로 했다.

 

또한 남북은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에 단일팀 출전 경험이 있거나, 국제경기연맹이 제안한 종목 등을 중심으로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하고 합동훈련 등 실무적 문제들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하는 등 단일팀 구성에 합의했다. 또한 도쿄 패럴림픽에도 공동진출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 수석대표로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북측 단장인 원길우 체육성 부상이 참가했다.

 

아래는 남북체육분과회담 공동보도문 전문이다.

 

-----------------아래---------------------------------------

 

[남북체육분과회담 공동보도문]

 

남과 북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체육분과회담을 진행하고 다음과 같은 실천적 조치들을 취해나가기로 하였다.

 

1. 남과 북은 2032 하계올림픽경기대회의 공동개최 의향을 담은 편지를 빠른 시일 내에 국제올림픽위원회에 공동으로 전달하며, 국제올림픽위원회와 공동으로 20192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체육관계자들의 회의를 개최하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2020 도쿄하계올림픽경기대회 공동진출과 관련하여 단일팀 출전 경험이 있거나, 국제경기연맹이 제안한 종목 등을 중심으로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하고 합동훈련 등 실무적 문제들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2020 도쿄패럴림픽경기대회에도 공동으로 진출하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2032 하계올림픽경기대회 공동개최 유치, 2020 도쿄하계올림픽경기대회 공동진출을 비롯하여 체육분야 교류협력과 관련한 문제들을 앞으로 문서교환과 실무회의 등을 통해 협의 추진해나가기로 하였다.

 

20181214

개성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