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공단 시설 점검, 관계부처와 국제사회와의 협의"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1/11 [14:08]  최종편집: ⓒ 자주시보
▲ 통일부는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16일 시설점검을 위한 방북신청을 한 것과 관련해서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11일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 통일부

 

통일부는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16일 시설점검을 위한 방북신청을 한 것과 관련해서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해 10월 여섯 번째 방북신청이 보류된 이유와 관련해 “관계부처와 협의를 진행을 하고 있으며, 국제사회와의 협의를 통해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부대변인은 일곱 번째 방북신청과 관련해 “지금 현재로서 정부도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자산점검 방북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부대변인은 '미국 측과도 의견교환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남북관계 현안에 대한 모든 사안에 대해서는 미측, 유엔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를 해 나가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이유진 부대변인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이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업무를 보며 황충성 북측 소장 대리와 소장회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개성공단이 전격 중단된 지 3년이 지난 시점에서 입주 기업인들이 16일 공단에 두고 온 시설을 점검하겠다며 일곱 번째 방북 신청서를 통일부에 제출한 바 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지난 9일 통일부에 신청서를 냈다. 신청서에는 개성공단에 입주한 기업 당 1명씩 모두 179명이 16일 하루 공단을 방문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일각에서는 ‘관계부처와 국제사회와의 협의’를 통해 추진하겠다는 통일부 입장에 대해 여전히 미국의 눈치를 보며 자주적이지 못한 태도라고 비판하면서 이러한 입장을 그대로 유지한다면 자칫 남북관계가 파탄이 날 수 있다고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후원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아량 19/01/11 [14:29]
세상이 온통 너무 시끄러워요. 격려와 압박은 다르죠. 주자들이 뛰는데 격려가 필요해요. 고양이 목에 누가 방울을 달 수 있어요. 그래도 임무를 맡은 쪽이겠죠. 민주주의가 뭐예요? 기다리는거죠.... 수정 삭제
보다가 19/01/11 [16:16]
통일부를 보면 깝갑해서 욕부터 나오려 한다. 미국놈 똘마니 딴체같아서 영 보기가 싫다. 수정 삭제
어벙이탓 19/01/11 [16:52]
어벙이는 잘하려는데 통일부에서 보좌를 잘못한다는 식은 문충구더기들의 책임회피짓이다. .. 모든 국정을 책임지는 어벙이탓이지 어째서 통일부 탓이란 말이냐 수정 삭제
가스나로 바뀌었나 19/01/12 [04:17]
꼼수로 본질을 대체할 순 없다. 다 파악하고 있다. 문제는 시간이다. 마이 없다. 네들도 알고 유태인도 알고있지비. 1월이 마지막 달이다. 네들 개새기 장사치들과 더러운 흥정놀이로 세월 보내는 시간이!!! 개성공단 금강산 야그는 내가 네들의 전술구사 의도를 시험해보기 위한 술수였다. 그것만 들어주면 또 얼마간 나를 속일 수 있을 거라고 그기에다 촛점 맞추는 것은 나를 두번 세번 바보 멍충이 취급하는 개수작이지비 안그냐! ㅎㅎㅎ 참 돌아버리겠다.늘 문제는 시간이다. 시간이 공간도 지배하고 인생도 지배하고 그 무엇도 지배한다. 시간을 잘 연구하는 것은 세상과 인간생존의 최 밑바닥 이치다. 시간, 시간이다. 시간안에 모든 것이 다 있다. 돈 속에 다 있는게 아이다! 못 믿는 네들에게 내가 처음으로 함 보여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네들 좃 꼴리는 대로 함 해보거라. 사족이다. 나를 상대할 때는 나를 잘 알아보고 나답게 상대해주는 게 좋다. 얄궂은 개보지년이나 개양아치 보내서 내가 어떤 넘인지 떠보는 거 너무 속수라서 아주 역겹고 쪽팔린다. 그것밖에 할 줄 몰라도 하지마라. 네들 죽음의 고통만 획기적으로 증가할 뿐이다. 수정 삭제
ㅇㅇㅇ 19/01/12 [11:01]
한국 언론에서 개성공단이 UN제제 때문에 현금 지급은 어렵고 그 대신에 쌀 식량 같은 현물 지원을 정부가 연구하고 있다고 하던데요. 한국 언론은 한국 정부가 현물 지원을 해도 북한이 자존심 때문에 받지 않아 개성공단이 다시 재가동 되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저는 자주가 핵무기를 보유하고 경제적으로 잘 살면 자주 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자주 라는 이념을 너무 완벽하게 생각해서 UN제제에 금을 낼수 있는 현물 지원을 거부하고 여러 상대국들에 스스로 고립하는 것은 북한 정권에도 북한에도 안 좋다고 생각합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