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중앙통신사, “독도, 영원히 조선의 신성한 불가분리의 영토”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2/12 [00:01]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의 조선중앙통신사가 11, 논평 신성한 우리의 령토를 넘겨다보지 말라를 발표했다.

 

통신은 논평에서 일본 고노 다로 외무상이 국회 외교연설에서 독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말한 것에 대해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도전이며 엄중한 침략행위라고 규정했다.

 

또한 논평은 일본의 이런 행태에 대해서 시급히 청산해야 할 과거 죄악은 한사코 부정하고 오히려 남의 땅을 제 것이라고 생억지를 쓰는 일본 반동들의 날강도적 행위는 전체 조선 민족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고 밝혔다.

 

계속해 논평은 일본이 독도문제를 집요하게 내드는 것은 끝없는 영토팽창야욕과 조선반도재침기도를 그대로 드러내놓은 것으로서 그 파렴치성이 극도에 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논평은 독도는 명실공히 우리 민족 고유의 신성한 영토이며 독도는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영원히 조선의 신성한 불가분리의 영토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논평 전문이다.

 

-----------------------아래----------------------------------

 

신성한 우리의 령토를 넘겨다보지 말라

 

 

독도를 강탈하려는 일본의 도발이 계속되고 있다.

 

얼마 전 일본외상은 새해 국회외교연설에서 독도가 일본의 고유령토라는 망설을 되풀이하면서 이러한 주장을 확실히 전달해 끈기있게 대응할 것이라고 력설하였다.

 

이것은 일본이 올해에도 독도강탈을 기본정책과제로 정하고 더욱 로골적으로 달라붙겠다는것을 공식 표명한 것으로서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란폭한 도전이며 엄중한 침략행위이다.

 

시급히 청산해야 할 과거죄악은 한사코 부정하고 오히려 남의 땅을 제 것이라고 생억지를 쓰는 일본반동들의 날강도적 행위는 전체 조선민족의 치솟는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

 

일본이 독도문제를 집요하게 내드는 것은 끝없는 령토팽창 야욕과 조선반도재침기도를 그대로 드러내놓은 것으로서 그 파렴치성이 극도에 이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예로부터 하나의 령토에서 단일민족으로 살아온 조선민족의 통일 분위기가 전례없이 높아가고있는 오늘의 시점에서 독도문제를 오만하게 들고 나오는 것 자체가 언어도단이며 이를 절대로 묵과할수 없다.

 

독도는 명실공히 우리 민족고유의 신성한 령토이다.

 

조선의 력사문헌들은 물론 일본의 기본 력사자료들과 지도들도 모두 독도를 조선의 것이라고 하였지 일본의 령토라고 한 것은 단 한건도 없다.

 

최근 일본이 독도를 자기의 땅으로 인식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력사 사료들과 자료들이 계속 폭로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얼토당토않은 령유권주장을 계속 고집하는 것은 결코 국제법에 대한 무식이나 사료에 대한 리해상 착오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광활한 아시아대륙을 피에 잠근 과거의 침략만행을 찬미하며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기어이 이루어보려는 군국주의야망의 집중적 표현이다.

 

일본이 우리의 땅 독도를 기어이 타고 앉으려고 악착스럽게 날뛰는 목적은 명백하다.

 

자원이 풍부하고 지리적, 전략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있는 독도를 빼앗아내여 이 지역의 경제리권을 독점하는 것과 함께 그곳을 군사기지로 전변시켜 해외팽창야망을 실현하는데 리용하려는 것은 일본반동들이 추구하는 주되는 정치군사적 목적이다.

 

이렇게 하여 헌법 개정과 군사대국화실현의 타당한 명분과 장기적인 담보를 만들자는 것이다.

 

일본반동들이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나라들의 거듭되는 항의와 규탄에도 불구하고 계속 해외팽창야망실현에 분별없이 날뛴다면 그것은 고립과 자멸을 재촉하는 결과만을 초래하게 될것이다.

 

독도는 어제도 오늘도 래일도 영원히 조선의 신성한 불가분리의 령토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알아도몰라 19/02/13 [00:03]
에휴 ~ 그래도 북쪽동포들이 핵무장한덕에 독도를 쪽바리들한테 빼앗길걱정은 없어서안심이된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