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이용섭 기자가 당분간 기사를 쓸 수 없게 되었습니다.
편집국
기사입력: 2019/02/23 [10:25]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이욥섭 기자.     © 자주시보

 

현재 <자주시보>에서 주로 역사 및 국제정세(번역) 부문 기사를 쓰며 꾸준히 기자 활동을 해오던 이용섭 기자가 건강상의 문제로 기사를 올리지 못하고 있음을 알립니다. 

 

이용섭 기자는 <자주시보>에 게재했던 기사로 ‘국가보안법 찬양고무 위반’ 혐의를 받고 2017년 3월 구속되어 2018년 5월 만기출소한 후에도 열정적으로 <자주시보> 기자 활동을 해왔었습니다. 

 

그러던 중 건강상의 이상 증상을 느껴 지난 1월 25일 병원 검진 및 2월 7일 조직검사를 받은 결과 2월 20일 직장암 4기 판정을 받았습니다. 의사 소견으로는 폐와 임파선까지 전이된 상태라고 합니다. 

 

이용섭 기자는 의사, 가족과의 논의 끝에 항암치료(약물치료) 후 경과를 보고 수술을 진행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2월 21일 부천 성모병원 성심관 631호에 입원하였고, 22일 심장 가까운 정맥에 약물을 주입할 수 있는 장치인 ‘케모포트 삽입 시술’을 진행하였으며, 현재는 약물치료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이용섭 기자는 앞으로 2주마다(3박 4일, 금~월)) 항암치료를 2개월 동안 받게 됩니다. 

 

현재 이용섭 기자는 확고한 의지로 치료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독자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후원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19/02/23 [11:11]
어서 빨리 쾌차하시기를... 수정 삭제
zzz 19/02/23 [15:00]
빠른 쾌유를 빕니다. 수정 삭제
너구리 19/02/23 [16:20]
빠른 회복을 바랍니다 수정 삭제
김삿갓 19/02/23 [19:09]
아까운분들이 어인일로 난치의 암에 걸리고 또 재발하는지....참으로 안타깝네요....세상에는 어서 없어졌으면하는 쓰래기들도 많것만 보석같이 소중한이들에게만 병마가 찾아가는것인가...이 기자님, 굳세게 싸워 이겨내세요...꼭 수정 삭제
훈풍 19/02/23 [20:24]
이용섭기자님의 소식이 안타깝습니다. 부디 회복하셔서 기자님의 글을 읽게 해주세요. 수정 삭제
애독자 19/02/23 [23:17]
이용섭 님, 힘내세요. 국가보안법과 연관되어 고통을 받는 사람들에게 국가는 충분한 보상을 해주어야 합니다. 나라를 사랑하는 것이 죄가 되어 병까지 얻게 된다면 그 병은 바로 국가때문입니다. 쾌유를 빕니다. 수정 삭제
선지자 19/02/24 [07:02]
메멘토 모리! (이미 2000년전부터..)힘내십쇼.! 진실을 찾는 이기자님의 건강은 분명 나아지실겁니다. 다시한번, 힘,내십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