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일본의 역사적죄악을 총결산하고 피의 대가를 받아낼 것이다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3/02 [14:30]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대책위원회’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한 1일  “일본의 역사적 죄악을 총결산하고 피의 대가를 받아낼 것이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대책위원회가 성명을 통해 “일본의 과거청산문제에 대한 우리의 입장과 의지는 확고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노동신문이 2일 전했다.

 

성명은 “설사 백년, 천년이 흐른다 해도 일본은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끼친 모든 피해와 고통에 대하여 똑바로 사죄하고 배상하지 않고서는 결코 넘어갈 수 없다”며 “우리는 일본이 40여 년 동안 우리 민족을 억누르며 20만 명의 조선여성들을 일본군성노예로 끌어가고 840만여 명의 청장년들을 강제연행하였으며 100여만 명을 학살한 피맺힌 원한을 기어이 풀 것이며 장장 70여 년 동안 우리의 전진을 가로막고 재일조선인들을 박해해온데 대하여 끝까지 계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성명 전문이다. 

 


 

장장 한세기가 흘렀다.

 

력사에 우리 민족의 불굴의 기개를 떨친 애국적장거로, 일제야수들에 의한 또 한차례의 조선인대학살만행으로 기록된 3.1인민봉기가 있은 때로부터 100년이 되였다.

 

1919년 3월 1일, 일제의 극악무도한 식민지통치에 대한 우리 인민의 원한과 분노는 마침내 전민족적인 반일항쟁으로 폭발하였다.

 

우리 인민의 반일투쟁에 질겁한 일제는 군대와 경찰을 비롯한 폭압무력을 총동원하여 무차별적인 살륙전을 벌려 석달동안에만도 7 500여명을 학살하고 1만 5 900여명을 부상시켰으며 4만 6 900여명을 검거투옥하였다.

 

《조선독립 만세!》를 웨쳤다고 하여 7살 난 어린 소년의 입을 칼로 찢어죽이고 평화적시위를 선도하였다는 리유로 16살 난 처녀의 머리가죽을 벗기고 각을 떠 죽이는 등 일제의 살륙만행은 그야말로 야수의 광란이고 살인귀의 횡포였다.

 

지금도 무고한 조선인민이 흘린 선혈이 지심깊이 스며있고 원한과 분노에 찬 봉기자들의 함성이 줄줄이 뻗어간 산야에 회오리치고있다.

 

3.1의 원한뿐이 아니다.

 

일본군성노예범죄와 강제련행, 강제로동범죄, 대학살만행 등 헤아릴수 없는 인권유린행위들과 력사외곡, 《창씨개명》, 조선어말살을 비롯한 악착한 민족성말살책동, 천문학적수자에 달하는 가혹한 경제적수탈…

 

40여년의 매일매일 일제가 우리 나라와 우리 민족을 지구상에서 깡그리 없애버리기 위해 저지른 온갖 악행의 고통은 설사 그에 대한 속죄가 있었다 해도 결코 쉽게 잊혀지거나 가셔질수 있는것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엄청난 죄악의 장본인인 일본은 지난날을 성근히 반성하고 청산하지는 못할망정 피해자들의 상처에 재를 뿌리고 력사의 정의에 칼질을 하며 과거의 범행에 못지 않는 온갖 못된짓을 다하고있다.

 

온 세계가 반평화적, 반인륜적범죄로 규탄하고있는 저들의 침략행위를 정당화하기 위하여 정치가들이 앞장서 과거죄행을 미화하는 망발을 내뱉고 특급전범자들을 《영웅》으로 떠받드는가 하면 《히노마루》, 《기미가요》를 《국기》, 《국가》로 합법화하였다.

 

짐승도 낯을 붉힐 일본군성노예범죄의 진상을 뒤집기 위해 피해자들을 《매춘부》라고 모독하며 력사교과서를 개악하고 남의 땅을 제땅이라 우겨대며 그 무슨 호적이동이요, 세금이요 하고 어이없이 놀아대고있다.

 

지어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악심을 품고 재일조선인들을 못살게 굴다 못해 총련건물에 총질을 해대고 조선학교의 어린 학생들의 사품까지 빼앗는 추태를 부리고있으며 대조선제재공조를 구걸하여 동분서주하는 등 반공화국대결소동에 미쳐날뛰고있다.

 

지난날의 죄과를 인정도 반성도 배상도 하지 않고있는 일본이 재침의 꿈을 꾸고있다는것은 불을 보듯 명백하다.

 

패전을 더없이 통분해하고있는 군국주의광신자들은 일본사회에 복수주의적감정을 배양하고 해외팽창을 위한 법적, 제도적, 물질적조건을 하루빨리 완비하여 어떻게 해서나 70여년전의 패배를 만회해보려 하고있다.

 

이미 《자위대》의 무력은 《국제평화유지》의 미명하에 세계에로 진출할수 있게 되였고 다른 나라와의 합동군사연습에 버젓이 참가하고있으며 수많은 간첩위성을 쏘아올리고있다.

 

조선반도와 지역에 화해와 평화의 기류가 형성된 오늘까지 누가 듣지도 않는 《북조선위협론》을 계속 떠들면서 첨단장비들을 끌어들이고 헌법개악을 다그치며 전쟁국가가 되려고 모지름을 쓰고있다.

 

그러나 지역의 력학관계가 급속히 변화되고있는 오늘의 세계에서 일본의 기도는 결코 실현될수 없는 망상에 불과하며 그 길에서 얻을것이란 제2의 패망밖에 없다는것을 일본은 알아야 한다.

 

일본의 과거청산문제에 대한 우리의 립장과 의지는 확고하다.

 

설사 백년, 천년이 흐른다 해도 일본은 지난날 우리 민족에게 끼친 모든 피해와 고통에 대하여 똑바로 사죄하고 배상하지 않고서는 결코 넘어갈수 없다.

 

우리는 일본이 40여년동안 우리 민족을 억누르며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일본군성노예로 끌어가고 840만여명의 청장년들을 강제련행하였으며 100여만명을 학살한 피맺힌 원한을 기어이 풀것이며 장장 70여년동안 우리의 전진을 가로막고 재일조선인들을 박해해온데 대하여 끝까지 계산할것이다.

 

세기를 두고 쌓아온 일본의 력사적죄악을 총결산하고 우리 민족의 피의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고야말것이다.

 

 

 

주체108(2019)년 3월 1일

 

평양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너구리 19/03/02 [17:56]
일제의 우리조국 강점은 우리조국 분단의 원인이되었다.이에 우리는 조국의 분단에 의한 고통과 피해에 대한 책임도 섬나라 왜놈들로 부터 철저히 계산해야 할 것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일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