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는 친일이다! 분노한 부산시민들
이대진 통신원
기사입력: 2019/04/16 [16:49]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부산시청 로비에서 노동자상 강제철거에 항의하는 농성을 벌이는 시민들 <사진제공: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 이대진 통신원

 

부산시는 지난 12일 오후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인근 공원에 건립을 앞두고 주변 인도에 놓아져 있던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에 대해 전격적인 철거 행정대집행을 벌여, 노동자상을 남구 소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겨 놓았다.

 

노동자상 건립을 추진해 온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특별위원회’(이하 강제징용특위)는 해당 지방자치단체인 동구청과 건립장소를 협의 중이었으며, 부산시의 행정대집행 전날인 11일에는 일본영사관 옆 정발장군 동상 주변에 동상을 세우고 주변을 공원으로 조성하는 안을 동구청과 합의한 상태였다.

 

갑작스런 철거 소식을 접한 강제징용특위 소속 단체들과 시민들은 황당함과 분노를 참지 못하고 있으며, 곧바로 부산시청으로 항의방문을 진행하여 <철거는 친일이다> <노동자상 반환하라>며 노동자상의 원상회복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오거돈 시장 출근저지 활동과, 시청 로비 점거 농성에 돌입하였다.

 

강제징용특위는 지난해 51<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 설치하려했으나, 당시 일본영사관 측의 거센 항의를 받은 정부의 방침으로 노동자상을 한차례 빼앗겼던 적이 있다.

 

일각에서는 최근 정부의 한일관계 개선 흐름에 따르기 위해 부산시가 무리수를 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으며, 부산시의회에서도 부산시의 무리한 행정대집행에 유감을 표시하는 성명을 발표되고, 서울과 대전에서도 부산시의 노동자상 강제철거를 규탄하는 각계 단체들의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소식을 접한 한 시민은 외교적 결례는 강제징용과 숱한 전쟁범죄에 대해 일언반구 사과도 없이 뻔뻔한 일본이 범하고 있다부산시는 당장 사과하고 노동자상을 원상복구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지난 12일 부산시는 공무원들을 동원해 일본영사관 인근에 건립을 준비중이던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강제철거했다. 항의하는 시민을 제압하는 공무원들. <사진제공: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 이대진 통신원

 

▲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있던 자리, 시민들이 노동자상 앞에 놓아둔 돌멩이와 꽃이 내팽개쳐져 있다. <사진제공: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 이대진 통신원

 

▲ 부산시청로비에서 농성중인 시민들. 각계 단체 회원들과 시민들은 노동자상 반환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밤새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제공: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이대진 통신원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선지자 19/04/17 [23:34]
이제는 시민들도 무장을 해야 할때가 왔다. 낫, 곡괭이, 삽, 죽창,... 무기가 될만한 것으로 무장을 하고, 괴뢰들과 전투를 벌여야 한다. 괴뢰들이 발포를 한다면, 북에 긴급 도움을 요청하고, 범 국민적으로 실탄무장을하여 기회를 놓치지 말고, 괴뢰들을 청소해야 한다. 광주시민들이 선례를 보여주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