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북, “민족을 중시하고 민족의 힘에 의거하자”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19/04/17 [02:31]

북, “민족을 중시하고 민족의 힘에 의거하자”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9/04/17 [02:31]

 

북의 매체 중의 하나인 <메아리>17, “민족을 중시하고 민족의 힘에 의거하자라는 기사를 통해 외세를 반대하는 투쟁에 나서자고 호소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메아리>조선을 분열시킨 외세가 절대로 우리 민족에게 조국통일을 선사해줄 수 없으며 우리 민족이 하나로 통일되어 강대해지는 것을 절대 바라지 않는다는 것이 민족 분열의 장구한 역사가 보여주는 뼈저린 교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메아리>미국이 남북관계를 <속도 조절>을 강요하며 개성공단, 금강산재개 문제를 비롯한 남북교류 협력사업을 간섭하고 있으며 여기에 일본도 과거사 왜곡과 독도강탈 책동에 집요하게 매달리면서 남조선 당국을 정치경제적으로, 군사적으로 핍박하고 있다며 이런 미국과 일본의 행위는 파렴치성과 저열성의 극치라고 지적했다.

 

<메아리>는 이런 현실은 그 어느 때보다도 민족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 모든 문제를 우리 민족끼리 해결해나가는 길에 북남관계, 민족문제 해결의 지름길이 있다외세를 반대 배격하기 위한 투쟁에 한 사람같이 떨쳐나서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메아리>외세가 아니라 자기 민족을 중시하고 민족의 힘에 의거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