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장자연 리스트 관련 조선일보 일가 철저 수사해야”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5/02 [17:36]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민중당이 고 장자연 리스트 관련 조선일보 일가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2009년 장자연 씨가 사망하기 전 남긴 성상납 강요 문건(소위 장자연 리스트) 사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다시 커지고 있는 가운데, 장자연 리스트에 거론된 조선일보 일가에 대한 수사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민중당은 2일 오전 11시 조선일보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장자연 리스트진상규명을 위해 조선일보 일가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손솔 민중당 인권위원장은국민의 요구로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조사하던) 검찰 과거사위원회과거사위 활동기간이 2달 연장돼, 5월에 마무리될 예정이라며 조선일보는 성역이 아니며, 5월 안에 조선일보 일가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게 되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민중당은 장자연씨의 1년 휴대전화 통화기록, 디지털 포렌식 결과, 관련 수사보고서 등 핵심증거 사라졌으며, 압수수색 영장청구에도 장자연씨의 미니홈페이지 내용 등 주요 증거는 제외되어있었다고 지적했다.

 

민중당은 고 장자연씨의 문건에 조선일보 방사장에 대한 언급이 있었음에도, 조선일보에 대한 수사는 더욱 부실했다조선일보의 방상훈 사장은 2009년 당시 피의자 신분임에도 조선일보 회의실에서 조선일보 기자 2명이 입회한 가운데 35분 가량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비판했다.

 

민중당은 조선일보는 지금까지 해당 사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수사를 촉구했던 여성단체, 시민단체, 정당과 언론사를 되려 고소하는 파렴치한 모습을 보였다검찰은 이를 도와주듯이 조선일보를 비롯한 유력 인사들의 강제추행과 공범 혐의에 대해 모두무혐의처리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1인시위를 하고 있는 민중당 홍성규 사무총장.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이상규 민중당 상임대표는 버닝썬 사건, 김학의 사건과 함께 고 장자연씨 사건도 권력형 성폭력 사건이라며 권력의 중심에 조선일보가 있다고 강조했다.

 

백성균 민중당 서울시당 사무처장은 최근 매니저 유모씨가 장자연씨가 적은성폭행을 당했다는 문장을 삭제하자고 했다는 진술을 언급하며국민들이 과거사위 활동과 고 장자연씨 사건을 지켜보고 있다. 진상규명과 철저수사를 위해 민중당이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중당은 매일 낮 12시에서 1시까지 조선일보사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날 기자회견 후 홍성규 사무총장이 첫 번째 1인 시위를 진행했다.

 

---------------------------------------------------------

[기자회견문]

 

고 장자연씨 사건에 대한 부실수사와 황제수사를 규탄한다!

 

2017 12, 검찰의 과거 인권침해 및 검찰권 남용 의혹을 밝히기 위한 검찰과거사위원회가 구성되었으며 고 장자연씨 사건도 다시 조명되었다. 그리고 2018 6, 지난 검찰이 해당 사건에 부실수사가 확인되었다. 장자연씨의 1년 휴대전화 통화기록, 디지털 포렌식 결과, 관련 수사보고서 등 핵심증거 사라졌으며, 압수수색 영장청구에도 장자연씨의 미니홈페이지 내용 등 주요 증거는 제외되어있었다. 장자연씨의 문건에조선일보 방사장에 대한 언급이 있었음에도, 조선일보에 대한 수사는 더욱 부실했다. 조선일보의 방상훈 사장은 2009년 당시 피의자 신분임에도 조선일보 회의실에서 조선일보 기자 2명이 입회한 가운데 35분 가량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미성년, 심신미약 등 일부는 동행조사가 가능하나, 조선일보가 이 예외적 경우에 해당하는지 의문이다. 2009년 당시 많은 국민들이 장자연씨의 죽음에 슬퍼하고 분노했지만, 정작 검찰은 해당 사건을 조사하고 가해자들을 처벌하기 위한 의지가 없었던 것처럼 보인다.

 

성역없는 철저한 조사와 처벌을 촉구한다.

 

장자연씨의 소속사 사장 김씨는 방용훈, 방정오를 모른다고 진술한 것이 허위라는 정황이 밝혀졌다. 많은 언론에서는 김씨의 위증 혐의에 주목하고 있으나, 우리는 조선일보 일가의 성폭력 혐의와 강제추행 치상 혐의에 더 주목해야 한다. 지난 검찰은 해당 사건을 묻고 가리기에 급급했고, 이제 사실을 바로 잡는 것은 시간과의 싸움이다. 조사단과 과거사위원회의 활동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하루 빨리 강제추행 치상죄, 강간치상의 혐의를 적용하여 재수사할 것을 촉구한다.

 

조선일보는 지금까지 해당 사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수사를 촉구했던 여성단체, 시민단체, 정당과 언론사를 되려 고소하는 파렴치한 모습을 보였다. 검찰은 이를 도와주듯이 조선일보를 비롯한 유력 인사들의 강제추행과 공범 혐의에 대해 모두무혐의처리했었다. 그러나 국민들은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진실을 요구하고 있으며, 끝내 바로 잡을 것이다. 2009, 조선일보는 조현오 당시 경기지방경찰청장을 협박하며 '우리는 정권을 창출시킬 수도 있고 정권을 퇴출시킬 수도 있다'고 발언했다고 한다. 이 말은 당시에는 유효했을지 몰라도, 국민들이 촛불의 힘으로 정권을 바로잡은 지금은 의미가 없다. 검찰과 조선일보는 해당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여라.

 

-조선일보는 성역이 아니다. 시간끌기와 부실수사를 규탄한다!

-‘장자연 리스트재수사 한 달 남았다. 조선일보 일가를 철저히 수사하라!

 

2019 5 2일 

민중당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민중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