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 7월 공동파업 선언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5/31 [09:31]  최종편집: ⓒ 자주시보

▲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7월 공동파업을 선언했다. (사진 : 노동과세계)     © 편집국

 

정부가 상시지속업무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고 비정규직 차별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공언했으나 제대로 이행되지 않자,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거리로 나선다.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위원회(공공운수노조, 서비스연맹, 민주일반연맹, 여성연맹)30일 오전 11시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공공부문 100만 비정규직 사용자인 대통령에게 노정교섭 촉구기자회견을 열고 공공부문(중앙행정기관, 교육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전환과 차별철폐를 위해 73일 공동파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대통령 공약은 휴지조각이었고, 노동존중이 사회는 거짓이었다이제 우리는 비정규노동자 자신의 힘으로 비정규직 철폐를 쟁취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참가자들은 “73, 우리는 학교에서, 공항에서, 도서관에서, 박물관에서, 병원에서, 구청에서, 시청에서 하던 모든 일을 중단하고 비정규직 철폐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더 이상 책임을 미루지 말라공공부문 노동자의 진짜 사용자인 대통령에게 당당히 교섭을 요구한다

내던진 공약 대신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표자와의 교섭에 나서야 한다.

 

<노동과세계> 보도에 따르면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100만 조합원이 된 지금 3명 중 1명이 비정규직이고, 5명 중 1명이 공공부문 비정규직이라며 이들이 문재인 정부의 약속을 믿고 기대와 희망을 가졌지만 이제 휴짓조각이 돼버렸다. 이들이 왜 파업에 나서는지 문재인 정부는 귀 기울여야 하고 대화 테이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위원회 단위노조 대표자들이 프란치스코 회관에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 노동과세계)     © 편집국

 

이들은 요구사항으로 자회사 전환 중단 및 예외 없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비정규직 사용 제한 법·제도화 마련, 임금 등에서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차별 철폐, 공공부문에서의 노동시간 단축과 좋은 일자리 창출, 무기계약직의 온전한 정규직화, 원청 사용자 책임 강화와 노조법 2조 개정, 정부와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와의 교섭 보장 등을 제시했다.

 

한편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위원회 단위노조 대표자들 200여명은 오후 1시 프란치스코 4층 강당에 모여 현장대표자회의를 갖고 20만 공공비정규 공동파업으로 7월 총파업을 승리하자고 결의했다.

 

-----------------------------------------------------------------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 기자회견문>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총파업 투쟁으로 세상을 바꾸자

민주노총 20만 공공비정규노동자의 단결투쟁으로 비정규직 차별세상 끝내자

노동자는 하나다, 비정규직 철폐하자

 

오늘, 우리 공공비정규노동자는 새로운 비정규 철폐 투쟁의 시대를 연다.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힘든 일을 하며 차별에 시달리는 1천만 비정규노동자와 연대를 선언한다.

 

찍혀서 해고될까, 일자리에서 쫓겨날까, 노동조합 가입조차 망설여야했던 우리지만,

공공운수노조, 서비스연맹, 민주일반연맹, 여성연맹의 20만 공공비정규 조합원은 사상 처음으로 함께 단결투쟁을 준비하고 공동파업을 선언한다.

 

비정규직 제로시대를 선포했던 문재인 정부가,

차별을 철폐하고 모든 노동자 기본권을 보장한다던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노동자 손을 뿌리치고 등을 돌리고 있다.

대통령 공약은 휴지조각이었고, 노동존중이 사회는 거짓이었다.

 

이제 우리는 비정규노동자 자신의 힘으로 비정규직 철폐를 쟁취할 것이다.

73, 우리는 학교에서, 공항에서, 도서관에서, 박물관에서, 병원에서, 구청에서, 시청에서 하던 모든 일을 중단하고 비정규직 철폐투쟁에 나설 것이다.

무늬만 정규직, 가짜 정규직화 무기계약직 반대하고 당당히 정규직을 쟁취하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더 이상 책임을 미루지 말라.

우리는 공공부문 노동자의 진짜 사용자인 대통령에게 당당히 교섭을 요구한다.

내던진 공약 대신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표자와의 교섭에 나서야 한다.

 

우리의 단결과, 연대와, 투쟁은 너무나 정당하다.

민주노총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공동파업위원회를 결성하고, 16개 지역본부에 총파업위원회를 설치해 전조직적인 비정규직 철폐 투쟁으로 연대하고 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이 처음 나서는 이 길에 끝까지 함께 할 것을 힘차게 결의하자.

7월 총파업 승리로 비정규직 철폐 쟁취하자.

비정규직 철폐, 차별 철폐, 노정교섭 쟁취! 20만 공공비정규직 단결투쟁 만세!

 

2019530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선언 참가자 일동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