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의문, 조화에 담긴 김정은 위원장의 마음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14 [14:09]  최종편집: ⓒ 자주시보

 

▲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2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별세를 애도하는 조의문과 조화를 김여정 제1부부장을 통해 보냈다.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     ©통일부 제공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희호 여사 별세 소식에 조의문과 조화를 지난 12일 보냈다.

 

이희호 여사의 별세 소식이 알려지자 많은 이들이 안타까워했으며, 한편으로는 북측의 조의 방문에 대해서 조심스레 예측해왔다.

 

이희호 여사는 첫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000613~15일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방북해 역사적인 현장에 있었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서거했을 때 조의 방문을 했으며, 김정은 위원장의 초청으로 평양을 2015년에도 방문했기에 북측에서 조문단을 파견할 것이라고 많은 이들이 예상을 했다.

 

그러나 북은 조문단을 파견한 것이 아닌 김정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보냈다.

 

김정은 위원장이 보낸 조의문에는 리희호 녀사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온갖 고난과 풍파를 겪으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기울인 헌신과 노력은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현 북남관계의 흐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으며 온 겨레는 그에 대하여 영원히 잊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적혀 있다.

 

조의문에는 우리 민족이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이희호 여사의 통일 의지를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는 값 높은 평가가 담겨 있다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은 직접 김여정 제1부부장에게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할 역할을 맡기면서

이희호 여사님에 대해서 각별한 감정을 가지고 김여정 제1부부장이 남측의 책임 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는 말을 했다고 김여정 제1부부장은 밝혔다.

 

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조의문과 조화 전달까지 직접 신경을 썼다는 것을 보여준다.

김정은 위원장이 각별한 마음을 갖고서 책임 있는 남측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이라는 말의 의미는 김정은 위원장 본인의 마음, 이희호 여사에 대해 애틋하고 각별한 마음을 잘 전달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조문단이 오지는 않았어도 조의문과 조화 전달 과정에 김정은 위원장의 마음, 특히 이희호 여사에 대한 진정을 다하는 마음과 예의를 느낄 수 있다.

 

한편, 북측의 조문단이 왔다면 어떠했을까?

 

북측의 조문단이 우리 땅을 밟자마자 모든 언론은 북의 조문단에게 현 정세에 대한 북의 입장이 무엇인지, 남북, 북미 정상회담은 언제 열릴 것인지등등 많은 질문을 했을 것이다.

 

그리고 이희호 여사의 죽음에 대해 민족적으로 안타까워하는 마음보다 정세에 대한 북측의 반응을 중심으로 보도가 되었을 것이다. 이는 고인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 점까지 고려해 조문단이 아닌 조의문과 조화를 보낸 것이 아닐까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트럼프가 뒈지면? 19/06/14 [16:46]
▶ 내일 트럼프가 뒈지면 조선 지도자의 조의문이나 조화는 보내지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는 조선을 전면 제재했고, 조선의 선의적인 비핵화 조치에도 대응 조치를 한 게 하나도 없었기 때문이다. 그뿐만 아니라 2차 조미 정상회담을 결렬시키며 조선을 희롱했다. 아마도 평양의 중앙광장에서 잔치판을 벌이며 막걸리에 돼지머리 눌린 걸 맛있게 먹으며 밤새도록 그의 초상을 축하할 것이다. ▶ 찌질한 넘은 노벨평화상을 받기만 원하고 그에 걸맞은 행동은 하지 않는다. 중국과 무역 충돌, 이란 핵 합의 파기와 제재 복원, 베네수엘라 임시 대통령 인정과 정권 교체 시도, 이스라엘 수도와 침략한 영토(골란고원) 인정 등 미친 짓만 골라서 한다. 이렇게 문제를 벌여놓고 잘 해결한 일로 재선 승리를 노렸는데 되려 그것 때문에 골로 가게 생겼다. ▶ 중국에 부과한 보복관세 때문에 참다못한 미국 기업과 단체가 무더기로 들고 일어났다. 미 민주당은 저승사자 뮬러 특검이 작성한 수사보고서의 숨김 없는 전체본 제출 요구와 탄핵을 주장하고, 미 법원의 트럼프 그룹 분식회계와 관련한 세무 자료 제출 판결 등으로 궁지에 몰린 트럼프는 호르무즈 해협에서 수상한 사건을 잇달아 벌이며 미국인과 세상 만인의 시선을 돌리려 한다. ▶ 트럼프는 2년 6개월을 보내면서 감세로 부자들을 배부르게 하면서 돈 봉투를 챙기고, 보복관세 부과와 가격 인상으로 이득을 본 미 철강 및 알루미늄 업계 등의 돈 봉투를 챙기고, 보복관세 부과를 피하려는 상대국 기업의 돈 봉투를 챙기고, 국경장벽 설치에 사용된 어마어마한 철강 제품에서 또 돈 봉투를 챙기고, 이스라엘 수도 인정과 영토 인정하면서 챙겨 먹고, 멕시코에 관세부과 한다고 했다가 안 하기로 하면서 두 번이나 통화 투기 거래에 투기꾼을 끌어들여 또 챙겨 먹는 짓만 반복해 왔다. ▶ 또한, 대통령직을 도둑질한 '러시아 스캔들'에서 도망가기 위해 별의별 사법 방해를 다해가며 지금까지 헐레벌떡거리고, '섹스 스캔들'도 뺀질이와 짠돌이 역할을 하며 엄청난 시간을 소비했다. 언론 및 반대파와 맨날 쌈질이나 하고, 수천 개의 거짓말을 생각해 내고, 불쌍한 불법 이민자를 괴롭히고, 애들처럼 매일 트윗질이나 했으니 대통령답게 한 일이 하나도 없고 있을 리도 만무하다. 미 국민에게 대통령이 가장 위험한 폭탄이다. ▶ 이런 넘이 뒈지는데 조의문이나 조화를 보낼 이유가 없고 당연히 축하해야 할 일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김정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