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보존치료에 중요한 치과용품 '치과용종이심' 연구제작"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6/28 [11:50]  최종편집: ⓒ 자주시보

최근 북 한덕수평양경공업종합대학에서 수입산보다 질이 더 좋은 새로운 치과용품을 연구제작하고 있다고 북 매체 ‘메아리’가 전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며 매체는 “한덕수평양경공업종합대학 생물자원과학공학부 생물질공학강좌와 기계공학부 방직기계강좌의 연구집단이 최근 치과용종이심과 그 제작을 위한 성형기를 자체로 만들어냈다”고 소개했다. 

 

매체는 “치과용종이심은 종이로 말아서 만든 원추모양의 가느다란 봉이다”며 “이발을 뽑지 않고 보존치료 하는 데서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치과용품들 중의 하나가 치과용종이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지금까지 치과용종이심은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다”며 “현재 우리 식으로 만든 치과용종이심은 수입산보다 질이 더 좋은 것으로 하여 치과의료일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현철 치의학 박사에 따르면 자연치아보존치료에는 크게는 신경치료와 풍치치료로 나누어지며 수술적치료와 비수술적 치료로 나누어진다.

 

치료를 생각할 때 항상 예방을 생각하게 되는데 잇솔질이나 주기적인 스케일링은 대표적인 예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비수술적 치료방법 중에 치아가 아픈 경우 치아 속의 신경을 제거해서 그 안에 영구 충전물을 넣어서 치아를 미이라처럼 쓰는 방법, 잇몸이 아파서 병원을 방문하면 치아 표면에 붙어 있는 이물들을 제거해서 치아주위와 뼈와 살들이 잘 적합 돼서 치아를 연장해서 사용하는 방법 등이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식후 매번 치간 칫솔질을 하고 이빨을 닦읍시다 19/06/28 [14:46]
▶ 치실은 사용에 불편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치간 칫솔은 너무 편하고 시간도 걸리지 않으니 사용하기 좋습니다. 이빨 사이 음식물은 아무리 칫솔질을 잘해도 제거가 어렵고 남은 음식 찌꺼기가 입 냄새는 물론 박테리아 발생, 잇몸 질환과 치아를 손상케 합니다. ▶ 치아를 손상케 한다는 것은 이빨이 삭아서 그 부분을 갈아내 땜질을 하거나 세라믹 등으로 덮어씌워야 하고, 이 세라믹도 영구한 것이 아니라 교체하려면 돈도 들도 아프기도 합니다. 이빨 속까지 삭으면 다 긁어내고 심지를 박아 세라믹을 씌워야 하니 큰 작업이 되고, 이빨 뿌리까지 손상을 입으면 이빨을 뽑아야 하고, 그러지 않으면 아파서 씹지를 못합니다. 임플란트해야 합니다. ▶ 치간 칫솔질도 하지 않고 여성에게 키스하는 남성은 음식물 쓰레기 냄새를 전달하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치간 칫솔질로 나오는 음식물 냄새를 한번 맡아 보면 자신의 것도 정말 고약합니다. 치간 칫솔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은 오늘 당장 여러 개 사서 사용하시고 언제나 휴대하시기 바랍니다. 똥물 먹고 사는 구더기도 치간 칫솔을 사용하는데 인간이 하지 않으면 구더기보다 못한 인간이 됩니다. 뭔 말인지 아시겠죠?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