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 제1부상, 트럼프 DMZ 만남 제안 "매우 흥미로운 제안"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6/29 [13:56]  최종편집: ⓒ 자주시보

최선희 북 외무성 제1부상은 2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 만남 제안과 관련해 공식 제기를 받지 못했지만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선희 제1부상은 “오늘 아침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남조선을 방문하는 기회에 비무장지대에서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싶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 부상은 “나는 트럼프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관계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ㅇㅇㅇ 19/06/29 [17:34]
만나도 별로 깊은 이야기는 안 할꺼 같은데 그냥 간단하게 세계 언론에 전해질 말을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평화를 위해 용기있는 결단을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빈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서 노력합시다./ 딱 이런 덕담과 평화 원론적 이야기를 하면 어떨까요? 그리고 저는 트럼프의 이런 전향적인 태도를 너무 믿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진짜 미국의 입장이 북한 체제 붕괴를 목표로 하는 CVID에서 물러나는지가 중요하지 트럼프의 쇼성 잦은 친서와 DMZ 깜짝 북미정상 만남으로 미국의 진심을 판단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트럼프 개인의 정치적 이득과 최근 북한이 중국 러시아 이란과 가까워지고 있기 때문에 이걸 약화시키려고 트러프가 급친북성향을 나타내는 것일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의 진심은 CVID에서 후퇴하느냐는 걸로 판단하고 만약 DMZ에서 북미정상 만남이 발생하면 세계 언론이 김위원장님과 북한을 주목할 것인데 잘 되기를 바랍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