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두 정상 DMZ 함께 간다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30 [11:44]  최종편집: ⓒ 자주시보

 

한미 정상회담이 시작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께서 한반도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를 한다면 그 모습만으로도 역사적인 장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나도 오늘 (DMZ) 동행을 할 것이다. 오늘 대화의 중심은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사이 대화에 큰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 좋은 결실을 거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도 30일 한국 경제인과 만난 자리에서 “DMZ에 갈 것이다. 그들도 만나고 싶어 하는 것으로 안다. 난 인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이 끝나고 오후에 헬기로 DMZ로 갈 예정이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한반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