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여행전문사 , "북측 DMZ 관광 폐쇄" 트윗으로 알려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6/30 [12:43]  최종편집: ⓒ 자주시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계기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이 주목되는 가운데 북측 DMZ 관광이 이날 차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베이징 소재 북 전문 여행사 ‘고려투어’에 따르면 이날 오전 트위터 계정을 통해 "오늘 북측에서 DMZ를 방문하는 관광이 폐쇄(closed)된다"고 밝혔다.

 

‘고려투어’는 구체적인 다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영국 소재 북 전문 여행사도 같은 내용을 전했지만 공식적으로 확인되지는 않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한국 경제인과 만난 자리에서 “DMZ에 갈 것이다. 그들도 만나고 싶어 하는 것으로 안다. 난 인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이 실현될 경우 “그것은 매우 짧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라고 덧붙였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한반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