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일본 '전력제공국' 포함 "제2의 한국전쟁 일으키려는 위험한 책동"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7/24 [11:51]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 노동신문은 주한미군이 일본을 ‘전력제공국’으로 포함시키려는 것과 관련해 “북과 남, 해외의 우리 겨레는 일본반동들에게 조선반도재침의 길을 열어주는 그 어떤 책동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그것을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단호히 짓부셔 버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동신문은 24일 ‘재침의 길을 열어주는 위험한 처사’라는 제목의 정세론 해설 기사에서 “지금 남조선 각계는 미군의 처사를 북침전쟁에 일본을 끌어들이려는 기도의 발로로 단죄규탄하면서 그에 항거해나서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언론 보도에 의하면 유엔군사령부는 지난 11일 발간물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를 통해 “감사 및 조사, 감시, 정전협정 교육, 비무장 지대 접근 통제, 외국 고위 인사 방문 통지 및 지원 임무를 강화하기 위해 유엔 전력제공국의 병력 증원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또한, 유엔사는 위기시 필요한 일본과의 지원 및 전력 협력을 지속할 것이다”고 밝혔다.  

 

신문은 남측에서 이와 관련해 각계, 각층 단체들과 정당이 긴급기자회견을 연 것을 언급하면서 일본을 규탄했다.

 

또 신문은 “알려진 바와 같이 일본은 침략전쟁범죄를 비롯하여 과거죄악에 대해 인정하고 사죄, 배상할 대신 그것을 한사코 거부하면서 군국주의부활책동에 미쳐 날뛰고 있다”며 “최근 일본당국이 일제강제징용피해자들에게 배상할 데 대한 판결에 반발하면서 남조선에 수출규제조치를 취한 것도 과거청산의 책임을 어떻게 하나 회피하고 저들에게로 향한 내부의 비난을 외부로 돌려 군국주의부활과 헌법개악에 유리한 환경을 마련하려는 불순한 정치적 계략의 발로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과거죄악에 대한 꼬물만 한 반성이나 죄의식도 없이 헌법을 뜯어고쳐서라도 전쟁을 할 수 있는 국가로 변신하고 재침의 길에 나서려고 발광하고 있는 일본을 국제사회는 커다란 우려를 가지고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신문은 “그런데도 일본을 ‘전력제공국’에 포함시킨 것은 남조선인민들의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며 “남조선의 각계 단체들과 인민들은 남조선강점 미군의 처사를 군국주의부활과 해외팽창야망에 들뜬 일본을 끌어들여 ‘동북아시아판 나토’를 구축하고 그에 토대하여 제2의 조선전쟁을 일으키려는 위험천만한 책동으로 단죄 규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일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