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노골적인 '친미' 행보 나서나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7/25 [13:19]  최종편집: ⓒ 자주시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북한이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에서 동해로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언급하면서 “지금 안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외교안보 정책의 틀 자체를 바꾸는 수밖에 없으며, 이를 위해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한미일 공조를 복원하는 것은 물론 북과의 9.19 군사합의를 즉각 무효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은 우리나라가 마땅히 친미, 친일을 해야지, 친북 친공을 해서 되겠습니까”, “지금은 ‘토착왜구’를 물리칠 때가 아니라, ‘토착빨갱이’를 몰아내야 할 때 아닙니까?”라고 공개한 이후 황교안 대표가 노골적으로 ‘친미행보’에 나섰다.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이 23~24일 방한하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정경두 국방부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잇 따라 만나 주되게 ‘한미동맹’을 강조를 강조한 이후 나온 발언이라 자유한국당의 행보가 더욱더 선명해졌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존 볼턴에게 요청해 주요 인사와의 만남 이전에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한미동맹’을 강조했다고 한다.

 

특히 황교안 대표가 “9.19 군사합의를 즉각 무효화”를 주장한 것은 8월에 예정된 ‘동맹 19-2’ 한미연합훈련을 정당화하고 북과의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

 

지난해 9월 19일 남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 1조에는 “남과 북은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하였다”고 명시됐다.

 

남북이 한반도 평화와 통일, 번영을 위해 합의한 내용을 위반한 자가 누구인가? 무기강매와 한미연합훈련을 강행하고 있는 것이 바로 미국이다.  

 

전 국민적 힘을 모아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시기에 자유한국당은 오히려 미국과 일본 편에 서서 정부를 흔들어 대고 있으니 ‘일제의 망령’이 ‘친미’로 되살아나 나라를 망치고 있다.

 

‘친미, 친일’에 앞장서는 자유한국당은 반드시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함이 마땅하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하루에 한 댓글 남기기 19/07/25 [14:42]
▶ 적폐 청산의 대상이 된 자유한국당도 조직을 가동하면 유명 언론사 해당 보도 기사에 현 정부를 비난하거나 소속 의원 또는 지도부를 지지하는 댓글 수백 개가 순식간에 달립니다. 이런 댓글이 어떤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도 아니고 그 많은 걸 일일이 읽어보는 사람도 없겠지만 그 내용과 숫자가 일시적이라도 관계자에게 힘을 주는 건 사실입니다. ▶ 나쁜 넘들도 이런 지랄을 떨고 있는데 어렵고 힘들고 좋은 일을 하는 자주시보에 최근 댓글 수가 줄어 보입니다. 물론 몇 분의 독자가 방문했는지는 자주시보가 알 수 있을 것이나 댓글이 없으면 왠지 썰렁해 보이고 독자분들의 의견을 알아보기도 어렵습니다. 자주시보는 북한 관련 인터넷 전문 매체로 많은 분이 관심을 두고 방문하는 사이트이므로 모든 댓글은 영향력이 있어 보입니다. 즉, 쓸데없는 댓글은 아니라는 의미입니다. ▶ 귀하의 댓글은 귀하와 자주시보, 그리고 이 사회를 위해 유익한 기능을 할 것입니다. 관심 있는 기사에 귀하의 의견을 남겨주시면 다른 독자분들의 생각도 함께 보실 수 있습니다. '하루에 한 댓글 남기기' 지금 함께해 주십시오. 저는 자주시보를 좋아하는 일반 독자입니다. 수정 삭제
황진우 19/07/25 [14:53]
정세를 보니 친일보다 친미가 낫겠더냐? 발칙하고 교활한것들. 민족이 먼저냐 외세가 먼저냐 미국이 가깝냐 중 러가 가깝냐? 수정 삭제
양키똥개 어벙이 19/07/25 [18:04]
양키똥개 1중대에서 2중대로 밀리니 초조 불안 강박에 시달리나벼...양키똥개들의 특징은 자주보다는 정권만 탐하는거지 수정 삭제
양키똥개의 빈대와 진드기 일동 19/07/25 [19:02]
양키똥개 / ▶ 이 똥개는 자유한국당 프락치고, 전 국민의 자유한국당 퇴출 투쟁, 자유한국당의 친일 행각, 5·18 망언, 세월호 막말, 민주노총 공격, 국회 난동, 부정 입학과 채용 비리, 근로기준법까지 없애려는 노동 자유 계약법 주장, 비정규직 문제나 노동자 사고 사망 등에는 한마디도 하지 않고, 제 주제도 모르고 오로지 대통령만 씹는 댓글을 단다. ▶ 이넘은 매일 정화조에 처박혀 똥물만 처먹다 자유한국당의 꼬드김에 라면 벌이한답시고 매일 대통령만 씹어대고 있으니 똥물이 피가 되지 않아 빈대와 진드기까지 피해를 주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총선 전략은 이렇게 끈질기니 독자는 제대로 살펴봐야 한다. 수정 삭제
대가리만 굴려서 밥통을 차지하려는 자유한국당 19/07/25 [19:07]
자유한국당이 과거에는 '북풍'으로 재미를 보더니 요즘은 '친일'이나 '친미'로 선거전략을 바꾸었나 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