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동해 상으로 발사체 2회 발사"...日백색국가 제외 시점 단행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8/02 [08:37]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한은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법 개정안 처리를 앞둔 2일 새벽 동해 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들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북은 오늘 새벽 오전 2시 59분경, 오전 3시 23분경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미상 단거리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합참은 이번 발사체 분석 결과 최대 비행속도 마하 6.9로 220㎞ 이상 날아간 것으로 탐지됐다고 추가 발표했다.

 

또한 "이 단거리 발사체의 고도는 약 25㎞, 추정 비행거리는 220여㎞로 탐지됐다"고 밝혔다.

 

앞서 북은 이틀전인 7월 31일 오전 5시 6분, 5시 27분 경에 원산 갈마 일대에서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를 2발을 발사했다. 이에 대해 합참은 고도 약 30㎞, 비행거리 250㎞로 파악했다.

 

한편 북은 조선중앙TV를 통해 31일 진행한 ‘시험사격’ 영상을 1일 공개했다. 다만 발사대 부분을 모자이크 처리해 내보냈다. 

 

<추가, 12:30>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zzz 19/08/02 [11:53]
뭔 헛소리 뉴스인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