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촉구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8/06 [04:32]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민중당 지도부가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침탈로 인해 전 국민적 반일운동이 불 붙고 있는 가운데, 일본과의 군사공조도 파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중당 지도부는 5일 오전 10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민중당은 현 아베 정권의 의도에 대해 전쟁국가로 탈바꿈하기 위해 과거사를 부정하고 우리 정부를 굴복시키려는 노골적인 속셈이라고 평가하며 이런 아베정부와 군사정보를 교류하고 군사협력을 하다니 말이 되는가라며 정부에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주문했다.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하고 있는 민중당 대표단.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민중당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해 북핵 대응을 핑계로 자위대를 군사협력 파트너로 인정하고 일본에 군사대국화의 길을 열어준 굴욕적인 협정이라며 한미일 삼각공조를 만들기 위한 미국의 압력에 의해 체결되었다고 지적했다.

 

민중당은 미국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폐기할까봐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우리가 미국의 동북아 패권유지에 동조하며 전쟁국가를 꿈꾸는 아베의 군국주의적 야망에까지 협조하는 게 말이 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하고 있는 민중당 대표단. (사진 : 민중당)     © 편집국

 

민중당은 아베정부의 경제침략에 온 국민은 거센 항전으로 맞서고 있다그만큼 정부도 더 단호하게 아베정부와 맞서길 바란다. 미국의 반대가 있더라도 정부의 단호한 조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기자회견문] 정부는 뒤돌아보지 말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즉각 폐기하라

 

반도체 주요소재 수출규제에 이어 화이트리스트 제외까지, 아베정부의 의도는 명백하다. 전쟁국가로 탈바꿈하기 위해 과거사를 부정하고 우리 정부를 굴복시키려는 노골적인 속셈이다. 경제를 무기로 한 사실상 제2의 침략이다. 이런 아베정부와 군사정보를 교류하고 군사협력을 하다니 말이 되는가? 정부는 당장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부터 폐기하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국정농단으로 혼란스럽던 박근혜 정권 말기, 국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졸속으로 체결되었다. 북핵 대응을 핑계로 자위대를 군사협력 파트너로 인정하고 일본에 군사대국화의 길을 열어준 굴욕적인 협정이다. 민주당도 당시 일본에 군사기밀을 넘겨줘서는 안 된다며 반대한 바 있다.

 

알려진 대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한미일 삼각공조를 만들기 위한 미국의 압력에 의해 체결되었다. 미국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폐기할까봐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 정부는 일본의 군사대국화를 전제로 한 한미일 삼각공조도 단호히 거부해야 한다. 우리가 미국의 동북아 패권유지에 동조하며 전쟁국가를 꿈꾸는 아베의 군국주의적 야망에까지 협조하는 게 말이 되는가? 정부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로 아베의 재무장, 군사대국화 음모를 저지해야 한다. 때마침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재연장 여부 통보기일도 824일이다.

 

아베정부의 경제침략에 온 국민은 거센 항전으로 맞서고 있다. 일본상품 불매운동은 날로 확산하며, NO아베 거리에는 규탄 현수막이 넘쳐나고 있다. 그만큼 정부도 더 단호하게 아베정부와 맞서길 바란다. 아베정부의 화이트리스트 한국제외에 맞서 정부여당 내에서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주장이 나오고 있다. 발표된 여론조사에 의하면 국민 다수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찬성하고 있다. 미국의 반대가 있더라도 정부의 단호한 조치를 기대한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지금 당장 폐기하라.

 

201985

민중당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