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기자단, "대북 관광사업 투자 유망"...내달 23일 방북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8/09 [10:06]  최종편집: ⓒ 자주시보

 

최근 북미 비핵화 대화가 교착 상태에 있는 가운데, 유럽 기자단이 대북 투자 가능성 등을 살펴보기 위해 북을 방문할 예정이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네덜란드 투자자문 회사인 ‘GPI 컨설턴시’의 폴 치아 대표는 다음달 23일부터 약 10일 간 유럽 기자단이 북을 방문해 북의 경제와 정치 상황 등을 돌아볼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치아 대표는 “비자 즉 입국 사증 관련 수속 절차를 진행 중이다. 지난 5월에 기자단이 북을 방문했을 때 호텔에 중국 관광객이 상당히 많은 상황을 목격했다. 지난해 방문했을 때와는 다른 현상이다. 중국인의 북 관광이 빠르게 늘고 있어 유럽인의 대북 관광사업에 대한 투자가 유망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치아 대표는 앞서 배포한 보도 자료에서 방북 기자단이 북 경제에 미치는 대북 제재의 영향과 북에서 유럽 기업의 사업 전망 등을 살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치아 대표는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이행되는 상황에서도 재생에너지, 농업, 화훼업, 관광 등 제재 대상이 아닌 산업 분야에 유럽 기업들의 대북 투자 가능성을 고려해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한편 GPI 컨설턴시는 2014년부터 해마다 1~2차례 네덜란드, 벨기에, 독일, 우크라이나, 프랑스, 영국 등의 기자단을 이끌고 북을 방문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유럽 기자단의 조선 방문은 미국 왕따의 표상 19/08/09 [13:28]
▶ 작년 11월, 파리에서 열린 1차대전 종전 100주년 기념식에서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은 미치광이 늙다리, 트럼프를 앞에 앉혀놓고 “배타적 민족주의는 애국심의 정반대다. 낡은 망령들이 혼돈과 죽음의 씨앗을 뿌리려고 되살아나고 있다. 역사는 때로는 조상들이 피로 맺은 평화의 유산을 뒤엎고 비극적인 패턴을 반복하려고 한다”라며 경각심을 촉구하며 정신교육 했다. ▶ 트럼프는 어젯밤 똥 누다가 위와 같이 정신교육 받은 게 생각났고 이빨을 갈더니 "이란은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에 빠져 있다. 그들은 필사적으로 미국과 대화하기를 원하지만,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을 포함해 우리를 대변한다고 주장하는 모든 사람으로부터 엇갈린 신호를 받는다. 나는 마크롱이 다른 모든 사람과 마찬가지로 선의를 가진 것을 알지만, 미국 자신 외에 미국을 대변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라고 트윗했다. 로이터는 "트럼프가 무엇을 언급했는지 당장 확실하지 않다"라고 했다. ▶ 유럽연합의 중심국인 독일 메르켈 총리는 미국이 싫어하고 하지 말라는 걸 다 한다. 러시아 해저 가스관을 설치했고, 미국의 불매운동 참여 요구와 상관없이 중국 5G 제품을 구매하고, 방위비 인상도 하지 않았고, 미국 말을 듣지 않는 터키의 환율을 급등시켰는데 독일이 달러를 빌려줘 해소했고, 핵 합의를 파기한 미국이 주도하는 이란 경제제재에 따르지 않겠다고 선언했고,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 호위 연합체에도 가담하지 않고 따로 놀고, 나토와는 별개로 유럽군 창설을 주도하고 있다. ▶ 유럽 기자단의 조선 방문은 조선을 우군으로 편입해 트럼프와 미국을 확실히 골로 보내고자 함이다. 온 세상에 패악질을 저지른 트럼프는 재선에서 당선될 확률은 0%고, 기소되어 교도소에 들어가면 시체로 나와야 한다. 중국을 어찌해 보려고 대가리를 굴리며 별의별 용을 다 쓰지만 그래 봤자다. ▶ 트럼프, 이 씨벌넘이 얼마나 웃기는 넘인지 시리아에서 주인 허락도 없이 터키와 안전지대를 합의했다고 지랄을 떨었다. 이스라엘이 점령한 골란고원도 이스라엘 영토라고 지랄을 떠는데 미국 서부를 조선이 점령하면 조선 영토가 되는 거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국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