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대사관, 평양에 개관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8/22 [06:52]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 주재 베네수엘라 대사관이 21일 평양에서 문을 열었다.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주재 베네수엘라볼리바르공화국대사관이 개관되었다22일 보도했다.

 

21일 진행된 베네수엘라 대사관 개관식에는 박명국 북 외무성 부상과 루벤 다리오 몰리나 베네수엘라 외교차관, 마우리시오 안드레스 바르디네트 타타 임시대리대사를 비롯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대사 등이 참석했다.

 

북과 베네수엘라는 지난 1974년 수교한 뒤 서로 상주 대사관을 설치하지 않다가 2015년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 북 대사관이 먼저 개설됐다.

 

▲ 21일 평양에서 베네수엘라 대사관 개관식이 진행되었다.  

 

 

▲ 21일 평양에서 베네수엘라 대사관 개관식이 진행되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조선은 제2의 미국 악마로 등장해야 한다 19/08/22 [13:34]
▶ 조선은 핵 개발을 원하는 자주 진영 모든 나라의 대사관을 유치해 본격적인 세계화 전략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 N-50 핵 그룹을 리드하면서 미국처럼 모든 국제 분쟁에 나서 자주 진영 국가의 든든한 뒷배가 되어야 한다. ▶ 미국 CIA, 영국 MI6, 이스라엘 모사드와 같이 정보기관과도 연합해 미 제국주의 요인 암살, 미국 등의 내정 간섭, 이간질, 위협, 제재, 정권 교체 시도나 침략 등에 공동 대응, 일본처럼 못된 짓 하는 미국 따까리 정권 교체 또는 떼거리 침략, 트럼프 유세장에서 드론 공격 등 요상한 테러 사건을 일으켜 그넘들 똥줄이 당기도록 해야 한다. N-50 그룹의 공동 목표는 미국 멸망에 둔다. ▶ 핵무기와 미사일 등 모든 전쟁 무기 공급, 생산 시설 설치, 기술 이전, 교육 및 훈련, 연합 핵 공격 훈련, 파병 등을 통해 상호 국가안보와 경제발전을 추구하고, 핵 그룹 간 교류 활성화를 통해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 중국과 러시아는 후원 국가로 두어 그넘들과 대등성을 강조한다. ▶ 한국처럼 미국의 그늘에서 신음하는 나라에 자주와 독립을 강조하고, 미국이 제공하는 먹이에 연연하지 않도록 공동으로 자립 지원도 병행하고, 주둔 미군 철수를 종용하면서 미국과 따까리 간 이간질을 주도한다. ▶ 특히, 미국 투자금 회수 조치 후, 맨해튼 핵 공격 위협 또는 실행을 통해 위조지폐처럼 발행된 미 달러화에 큰 영향을 줘 기축통화 기능을 상실케 하고, 평생 갚지도 않는 미 국가부채의 증가를 억제하고 감소를 촉진하는 활동을 전개하면서 미국의 금융 거품을 걷어내고 다른 나라가 피해 보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 ▶ 이를 위해 화웨이처럼 미국 기업 왕따 활동, 미국 GDP의 현저한 감소를 유발하는 활동 전개, 주가지수 및 미 달러화 대폭락 전략 등을 통해 미국 실업률 대폭 증가와 미국 기업 M&A에 나서고, 당연히 미 달러화 사용을 축소하면서 BRICS 은행 시스템을 활성화해야 한다. 그동안 미국이 저지른 악행을 잘 연구하면 그 속에 대부분 답이 있다. 수정 삭제
卢志明 19/08/22 [20:17]
베네주엘라 평양대사관 개관을 손발이 닳도록 손뼉을 치면서 축하한다. , 미국놈들이 얼마나 베네쥬엘라를 분열시켜놓고 그 중간에서 피를 빨아처멱으려고 나부댔던가? 아마 지금도 염병을 떨고 있을 것이다. 반미활동을 하는 나라들은 조선을 중심으로 뭉쳐서 미국의 악행에 대하여 응징하자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북바로알기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