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나의 임무는 북과 실무협상 재개하는 것”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8/22 [07:12]  최종편집: ⓒ 자주시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으로부터 소식이 오는 즉시 협상에 나설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20일부터 방한 중인 비건 특별대표는 21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한반도 정세와 북미 실무협상 조기 재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협의 직후 열린 약식 기자회견에서, 이도훈 본부장은 지금은 지난 630일 판문점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한 바 있는 실무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는 미국은 북과 대화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자신은 러시아 대사직을 맡지 않을 것이며, 북과 진전을 이루는 일에 계속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비건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나의 팀에게 싱가포르에서 약속된 4가지를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합의한 대로 북과 실무협상을 재개해야 한다는 과제를 줬다. 나는 이 중요한 임무에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으며, 우리는 이 일을 완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는 21일 오후에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정부서울청사에서 면담을 했다.

 

20일부터 22일까지 한국을 방문 중인 비건 대표는 비22일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면담한 뒤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1(현지 시각) 브리핑에서 비건 대표가 북측과 실무협상을 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이미 배포한 비건 대표의 방한 일정과 관련해 변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미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19~20일 일본 방문에 이어 20~22일에는 한국을 찾아 북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조율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cjdansghl 19/08/22 [09:07]
흰머리에 미소지으며 콩글리쉬 말하는 외교보다 백악관을 직접 상대,겨냥하는 고차원의 외교가 있어야..비건같은 나부랑이들이 오며가며 마치 북과 뭔가 대화하는듯 밖에 보이려는 연출(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며..)에 더이상 시간보내선 안되..트럼프도 신뢰안하는 비건을 우리가 어찌 신뢰..? 너무 흔들려 중심을 잃어버린 우리나라가 정신을 차려야.. 수정 삭제
오만무례 19/08/22 [10:11]
대화할 준비? 북침훈련 참수작전이 대화할 준비냐?정신나간 얼간이들. 수정 삭제
한반도 비핵화는 조미 간 비핵화 협상 19/08/22 [11:28]
▶ 나는 트럼프가 재선에서 물 먹고 다시는 꼬라지를 보거나 헛소리를 듣고 싶지 않지만 트럼프 지상과제는 마누라를 팔아서라도 재선에서 승리하는 일이고, 실패하면 사법 방해 등으로 기소되어 교도소에서 100년 형을 살든지 며칠 만에 나오려면 엡스타인처럼 시체가 되어야 한다. ▶ 이렇게 되기 싫으면 트럼프가 조선을 협상 테이블로 초청할 때, 협상할 때, 합의를 발표할 때, 각 합의 내용을 실행할 때마다 그간 삥쳐 먹은 돈 봉투를 100불짜리로 컨테이너(화물용)와 사람 크기의 큰 배낭(좌석용)에 넣어 비행기 10대에 꽉 찰 만큼을 동시적, 병행적으로 나누어 사전에 건네주면서 일을 진행하면 된다. 이것은 이면 계약이고 미 국회 의결이 필요 없다. 이 돈은 조선 지도자의 협상 참석 비용 등을 포함한다. 2차 때처럼 그냥 돌아오는 일이 없어야 하기 때문이다. ▶ 그렇게 주고도 그만큼은 더 가지고 있으니 당선되어 또 삥쳐 먹으면 된다. 교도소에 들어가거나 뒈지고 나면 국고로 환수되어 하나도 쓸모없는 것들이다. 재선되고 나면 조선의 합의 이행 여부에 너무 연연할 필요가 없다. 그러니 가장 보기 좋게 합의하면 되고 믿고 두 다리 쭉 뻗고 자도 된다. ▶ 즉, 미국은 조선과 합의하면서 합의서에 쓰고 싶은 걸 10가지 동시적·병행적 조건으로 나누어 써 놓고, 조선은 선별적으로 선택 실행하는 조건이면 될 일이다. 합의와 동시에 모든 대북 제재를 해제해야 한다. 재선 승리 후 단계적 비핵화 과정을 계속 밟든 중단하든 꼴리는 대로 하면 될 일이다. 중요한 건 트럼프의 재선 승리고, 조선은 미국과의 관계 개선과 대북 제재 해제다. ▶ 또한, 중국, 이란, 베네수엘라 및 쿠바 등 자주 진영 국가에 대한 모든 제재도 해제해야 한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만큼 조선의 무기 판매도 중요하므로 어떤 제한도 있어서는 안 된다. 이것을 제한하려면 조선이 요구하는 미국 무기 판매 이익의 일정액을 선급해야 한다. 이렇게 합의가 되지 않으면 한국계 미국인 표 200만 장 등이 민주당으로 날아가 재선은 실패한다. ▶ 위와 같이 합의하면 자주 진영 미국인 표도 트럼프에게 간다. 대가리 굴리며 금리 인하, 양적 완화, 주가지수나 감세 정책 등에 신경 쓴다고 승리하는 게 아니라 절대 트럼프를 찍지 않을 표를 받아야 승리한다. 만일, 당선되지 않으면 이미 완료한 비핵화 시설에 대해 조선이 계산한 복구 비용 등을 상계하고 나머지 돈 다 돌려주고 저승 갈 노잣돈은 별도로 준다. 어떠냐? 수정 삭제
암캐생식기 껍씹는소리 19/08/22 [14:52]
북의 어떤넘과 실무협상하기로 예약이 돼있나? 함 밝혀봐라.
내가 그 종간나세기 대가리를 쪼개버릴테니까.. 막 씨부리지 마라.
어제 폼페이오 망발에 대한 내 답변이 전부다.

그리 싸움 잘하고 싸움 자신 있으면 모가지 걸고 최후결전을 준비하란 말이다.
그거 말고 지금 다른 해결책이 있것냐?
별 할일 없으면 게세기야 애매한 남한식민지 처녀년 밑구녕 고마 괴롭히고

빨리 돌아가서 전쟁준비나 조빠지게 하는게 조타.

나도 내나름대로 최후결판을 위한 마지막 점검 중이다.
네들과의 썩은 커피잔 나누는 호텔이 아이고
네들 전쟁광들과 그 마누라년 자식세기들이 사정없이 더운 아스팔트위에서
도륙된 개돼지 고깃덩어리처럼 뒹궁게 하기위한 최종점검이다.

그누구도 내가 내친 걸음을 거두지 못한다.
내가 누군지, 내가 왜 이러는지 아는 자들은 그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최후명령은 곧 최후승리가 될것이다.

서로 상대를 죽이는 일에 올인하는게 좋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