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폼페오, 북의 경고 또 잊었나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8/28 [16:50]  최종편집: ⓒ 자주시보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부 장관이 북의 불량 행동을 좌시할 수 없다는 발언을 했다.

 

폼페오 장관은 27(현지 시각) 미국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재향군인회 행사에 참석해 우리(미국)는 북의 불량 행동이 좌시될 수 없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고 발언했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보도했다.

 

더 나아가 그는 미국 외교정책에서의 미국주의(Americanism)’는 전 세계 국가들의 리더십, 즉 지도부를 올바르게 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이에 대한 한 예로 북을 거론하며 비핵화를 촉구하기도 했다.

 

폼페오 장관은 지난 21일에도 북이 비핵화를 하지 않으면 미국은 가장 강력한 제재를 유지할 것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폼페오 장관이 21일 한 발언과 관련해 리용호 북 외무상은 조미 협상의 앞길에 어두운 그늘만 던지는 훼방꾼이 분명하다라며 미국이 대결적 자세를 버리지 않는다면 북은 미국의 가장 큰 위협으로 오래도록 남아 있을 것이라고 경고를 보냈다.

 

그런데 폼페오 장관이 약 1주일 만에 다시 북에 대해 막말을 해댄 것이다.

 

폼페오 장관이 거론한 북의 불량 행동은 북이 진행한 최신 무기들 시험 발사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폼페오 장관의 이런 말은 진정 내로남불이다.

 

미국과 한국은 북을 대상으로 한미 연합지휘소 훈련을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진행했다. 또한 F-35A 스텔스 전투기를 한국에 배치하고 있으며, 앞으로 한국이나 일본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할 예정이다.

 

미국이 북을 대상으로 하는 군사적 행동은 괜찮고, 북이 자체로 개발한 무기들을 시험 발사한 것을 문제 삼는 폼페오 장관의 발언은 후안무치하다 할 수 있다.

 

북은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북만이 아닌 한반도 전체 비핵화를 이야기하고 있으며 한반도 핵 문제를 발생시킨 세력은 미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런데 폼페오 장관은 여전히 북 비핵만을 외치고 있으며 실제로도 미국의 행동에는 변화가 없다폼페오 장관이 오로지 북에 대해서만 문제로 삼고 있는 대결적 자세가 바뀌지 않는 한 북미 관계는 진척되기 어렵다.

 

속담에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라는 말이 있다. 폼페오 장관의 거듭된 북에 대한 막말이 무엇을 초래할지는 아무도 알 수가 없다.

 

폼페오 장관은 다시 기억을 떠올려야 한다.

최선희 제1부상이 지난 430우리는 우리가 갈 길을 알고 있지만 미국에 시한부를 정해준 만큼 선택을 망설이고 있을 뿐이라며 미국은 우리가 올해 말까지 시한부를 준 의미를 깊이 새기고 향후 경로를 정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한 것을.

 

이제 미국에 정해진 시한부는 얼마 남지 않았다. 폼페오 장관은 북에 대해 막말을 할 시간에 올해 안에 제출할 미국의 새로운 계산법을 연구해야 한다.

 

새로운 길로 가는 시계의 초침은 지금도 멈추지 않고 돌아가고 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욕심 많은 동물 처리 방법 19/08/29 [09:24]
▶ 폼페이오도 트럼프만큼이나 공동묘지에서 밤마다 자랑질할 거리를 만드는 모양이다. 자신의 주변에 미치광이가 있으면 자신도 미쳐가는 걸 본인만 모른다. 폼페이오는 망해가는 미국의 패권 품위도 유지해야 하고, 골로 갈 트럼프 재선에도 기여해야 하고, 상원의원도 돼서 차기 대통령 후보로도 나서고 싶어 안달이다. 그러나 욕심 많은 돼지는 결국 구워지거나 훈제되거나 삶아져 삼겹살, 보쌈이나 족발 음식이 될 뿐이다. ▶ 이런 건 겉모양과는 상관없이 욕심 많은 인간 누구에게나 해당하는 말이다. 따라서 날씬하게 생긴 나? 갈보도 이에 해당한다. 이런 대표적인 돼지는 트럼프고 마치 재선 도전을 전세 낸 것처럼 대선 출마를 선언한 후보들을 향해 '들러리들'이라고 혹평하며, 좋지 못한 이유로 아르헨티나를 방문한 '애팔래치아 산책남(男)'이라며 과거 불륜 스캔들을 꼬집고, 일리노이주에서 한 차례 임기를 지내고 큰 득표 차로 재선에 실패한 '나쁜 의원'이라 비난하고, 멀쩡한 사람에게도 상을 받을 때 몸을 바로 일으킬 수조차 없는 사람이라며 건강 상태를 문제 삼으며 줄줄이 씹어 돌린다. ▶ 이렇게 씹어 돌리자면 백주대로와 다름없는 탈의실에서 씩씩거리며 강간한 걸 포함해 트럼프는 만 가지도 넘는다. 욕심 많은 돼지가 하는 짓은 한도 끝도 없고 동물이 아닌 인간은 상상하기 어렵다. 따라서 인간이길 거부하는 동물들은 모조리 불로 다스려 바비큐, 숯불구이나 훈제로 굽거나 이따금 육사시미로 만들어 정화조에 사는 구더기 특식으로 던져주는 게 역시 불변의 정답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북미관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