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본 과거청산 촉구 "세계민심을 외면하면 차례질 것은 파멸뿐"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9/04 [09:49]  최종편집: ⓒ 자주시보

북 노동신문은 4일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분과위원회 위원장의 주장을 언급하면서 “일본이 세계민심을 외면하고 대세의 흐름에 역행한다면 차례질 것은 국제사회의 버림과 파멸뿐이다”며 “일본은 이를 명심하고 하루빨리 과거청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과거죄악을 무조건 청산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브래트 셔먼 아시아태평양분과위원회 위원장이 “일본은 과거전쟁범죄에 대해 반성하고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신문은 “일본은 이것을 세계민심의 요구, 대세의 흐름을 외면하고 있는 저들의 도덕적 저열성에 대한 질타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지난날의 죄과를 성근하게 반성하고 배상하는 것은 가해자로서 피해자에게 지닌 마땅한 의무이고 인륜도덕이며 국제관례”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일본의 ‘과거죄악’을 언급하면서 “최근시기에도 일제의 치 떨리는 만행자료들은 우리  나라를 비롯한 여러 아시아나라에서 계속 발견되고 있다”며 “그때마다 일본반동들은 그를 애써 부정하면서 어떻게 하나 과거범죄책임에서 벗어나보려고 필사적으로 발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최근 독일 대통령이 이탈리아의 피비짜노를 찾아 파쇼독일군의 만행에 대해 사죄하였다”며 “대통령은 75년 전 이곳에서 에쓰에쓰부대에 의해 학살된 사람들을 추모하고 용서를 빌었다”고 언급했다.

 

신문은 독일 대통령이 사죄한 이유에 대해 “.파시스트들은 빨치산의 공격에 대한 분풀이로 약 320명의 무고한 주민을 죽였다”며 “대통령은 피비짜노를 찾게 된 것이 이곳에서 감행된 학살만행이 세상에 잘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하였다”고 전했다.

 

이에 신문은 “이것은 전범죄에는 시효가 없다는 것을 다시금 증명한 것으로 된다”며 “지난 시기 독일 전범죄에 대해 인정하고 전범자들을 처벌하는 등 과거청산의 길을 걸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본이 “전몰자들의 위패가 보관되어 있는 군국주의상징인 야스쿠니신사”로 발길을 향하고 있다고 신문은 비판하면서 최근 일본 국회의원 50여명의 야스쿠니신사 집단참배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공물 봉납을 언급했다.

 

특히 신문은 “일본반동들에게는 과거전쟁범죄에 대한 반성과 배상의향이 꼬물만큼도 없으며 선행자들의 뒤를 이어 해외침략의 길에 뛰어 들려는 야심밖에 없다”며 “과거범죄를 한사코 부정하는 일본반동들의 책동의 엄중성, 위험성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일본의 과거청산을 촉구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일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