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전작권 전환 계획 변화 없어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9/16 [13:36]  최종편집: ⓒ 자주시보

 

국방부가 16, 전시작전지휘권(이하 전작권) 전환 계획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전작권 전환과 관련한 질문에 한미는 현재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 계획에 따라 긴밀한 협력 아래 전작권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최 대변인은 한미는 안보 상황 변화를 면밀히 살펴보면서 전작권 전환 조건 충족 여부를 공동평가해 나가고 있다. 전작권 전환은 () 조건이 충족될 때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변인은 한미연합사 본부 평택 이전과 관련해서도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결정되며, 계획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역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예비역 대장)들이 최근 전시작전통제권 전환과 한미연합사 평택기지 이전을 북이 완전한 비핵화가 달성될 때까지 연기하자고 청와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역대 한미연합사 부사령관들의 건의를 받았다라며 밝혔다.

 

그러나 고 대변인은 이 같은 건의에 대해 여러 의견들 중 하나라고만 설명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