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정책당대회, 각계각층의 격려와 지지 속에 막 올려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9/28 [17:08]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민중당이 28일 29일 경주와 울산엣 정책당대회를 개최한다. 정책당대회 개막선언 기자회견 [사진제공-민중당]     

 

▲ 민중당 정책당대회 노동자민중당 결의대회 모습     © 주권방송 이동훈

 

 

▲ 민중당 정책당대회 중 강령토론회에 참가한 민중당 당원들     © 주권방송, 이동훈

  

민중당 정책당대회가 28일 오후 2시 경주에서 막을 올렸다.

 

홍성규 사무총장은 이번 정책당대회를 “2013년 이후에 무려 6년 만에 열리는, 진보정당사 통틀어 4번째 정책당대회라고 소개하며 “6년이 아닌 600년이 흘러도 민중당이 아니고서는 대한민국 그 어떤 당들도 엄두조차 못 낼 역사적이고 자랑스러운 대회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상규 민중당 상임대표는 지금 행사장 안팎에서 수많은 분들이 대회를 만들어가고 있다라며 당원이 주인이 되어 만드는 정책당대회처럼, 민중의 직접정치를 민중당이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이어 각계각층의 연대 인사도 이어졌다.

 

문경식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민중당은 모든 민중의 희망이며 민족의 희망이다. 민중당의 투쟁으로 양승태가 구속되고 이재용도 구속을 앞둔 만큼, 머지않아 민중당이 집권하는 시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격려했다.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도 가장 낮은 곳, 치열한 전투가 벌어지는 곳에서 늘 노동자와 함께 깃발을 나부꼈던 민중당이 자랑스럽다. 민주노총이 어렵고 힘들 때 민중당이 늘 함께해오셨다. 민중당 동지들 덕에 용기백배하여 싸울 수 있었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최영찬 빈민해방실천연대 공동대표는 “‘가장 유능한 정치인은 민중이라는 말을 되새기며 민중당과 함께 힘차게 투쟁해 일하는 사람이 대접받는 나라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옥임 전국여성농민회 회장은 농민수당 의제를 발굴하고 현실화에 앞장선 민중당의 노고 잘 알고 있다. 민중당이 언제나 올바른 길을 가고 있으며 우리 농민의 비빌 언덕이라 생각하고 있다.”고 감사와 격려를 표했다.

 

민중당 정책당대회는 28, 29일 경주와 울산에서 진행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출범하면탄압하게될껴 19/09/28 [17:32]
또 법원에서 강제해산할껀데뭐 . . . 이땅에서 주인정신과 자주정신 민족주의 남북평화와교류협력 평화통일을말하고 정강정책으로하는정당은 종북빨갱이로 매도하고 트집을잡고 공작을해서 정치권에서 뿌리내릴수없게 쓰레기언론놈들과 머리검은미국놈들이 합작해서 강제해산할터 탈레반식으로 우리내부를정리할필요가있지. . .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