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규탄대회 "미군 주둔비 6조 단 한푼도 줄 수 없다"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11/16 [11:40]  최종편집: ⓒ 자주시보

▲ ‘방위비분담금 인상 강요! 지소미아 연장 강요! 미국규탄대회’가 민중공동행동,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 공동주최로 16일 오후 4시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남인사마당에서 열렸다.미군주둔비 6조 강요하는 '날강도 트럼프'를 잡는 상징의식.     © 박한균 기자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일주일을 앞둔 16일 미국 규탄대회가 열렸다.     © 박한균 기자

 

▲ 참가자들은 남인사마당을 출발해 종로를 지나 미대사관으로 행진했다.     © 박한균 기자

 

▲ 미국규탄대회 행진모습.     © 박한균 기자

 

▲ '지소미아 연장 미국은 간섭말라', '구속대학생을 석방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 박한균 기자

 

▲ 참가자가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반대했다. '한푼도 안줄거니까 집에 가라 그냥'이라고 적은 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 박한균 기자

 

▲ 참가자들은 '주한미군주둔비 단 한푼도 줄 수 없다'는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행진했다.     © 박한균 기자

 

▲ 미국 규탄대회 행진모습.     © 박한균 기자

 

▲ 미국 규탄대회 행진모습.     © 박한균 기자

 

▲ 대학생들이 방위비 분담금 6조 요구하는 미국을 규탄했다.     © 박한균 기자

 

▲ 미국 규탄대회 행진모습.     © 박한균 기자

 

▲ 엄미경 전국민주노동조합(민노총) 부위원장.     © 박한균 기자

 

▲ 정어진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     © 박한균 기자

 

▲ 참가자들이 미군주둔비 6조 요구하는 '날강도' 트럼프를 잡는 상징의식을 하고 있다.     © 박한균 기자

 

▲     © 박한균 기자

 

“혈세 강탈 방위비 분담금 단 한 푼도 줄 수 없다”

“동맹이냐 날강도냐 돈 없으면 집에 가라”

“온 국민이 반대한다 인상 요구 중단하라”

“지소미아 연장 강요 미국은 간섭 말라”

 

‘방위비 분담금 인상 강요! 지소미아 연장 강요! 미국규탄대회’가 민중공동행동,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 공동주최로 16일 오후 4시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남인사마당에서 열렸다.

 

사회자는 “오늘 집회는 민중당, 한국진보연대, 민주노총, 청년대학생 등 각계각층이 한목소리로 미국을 규탄하며 행진하는 자리이다”라며 “오는 18일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위한 3차 협상이 진행되기에 오늘의 행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다 퍼주는 동맹 관계 이제는 끝장내자”라고 이날 행진의 의의를 밝혔다.

 

“따르릉따르릉 전화 왔어요~ 6조로 올려달라 전화 왔어요~ 아니야 아니야 그건 안 돼요~ 돈 없으면 집에 가라 미군 놈들아~“

 

이어 참가자들은 남인사마당을 출발해 종각을 지나 미 대사관 앞까지 행진했다. 참가자들은 따르릉, 아빠의 청춘, 젊은 그대 등을 개사한 노래를 불렀으며, 미군 주둔비 6조 요구에 반대하는 다양한 목소리를 피켓에 적고 미국을 규탄했다.

 

한 시민은 “국민 혈세 구걸 말고 돈 없으면 방 빼”라고 목소리를 높였으며, 빈민운동을 하는 아현동에 사는 한 시민은 “이 뻔뻔한 미국놈들아 니들이 돈 맡겨놨냐? 니들은 동맹이라 말하지만, 우리는 니들을 날강도라 말한다. 사드 갖고 냉큼 꺼져라!”라고 외치면서 집에서 쉬어야 할 토요일에 열 받아서 나왔다고 토로했다.

 

미 대사관 앞까지 행진을 마치고 규탄대회를 정리하는 발언에서 엄미경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방위비 분담금 인상은 한반도 평화 시대를 대비한 동맹 재편을 위한 협상이다. 그러나 지소미아 협정은 우리 국민이 사지 않고, 입지 않고, 가지 않으면서 얻어낸 결과이기에 우리 노동자들은 결코 지소미아 종료는 없어야 한다고 외치고 있다. 아직도 독도가 자기네 땅이라고 믿는 일본, 조선식민지 역사를 단 한 번도 인정하지 않은 그 일본과 군사협정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둔비 인상에 항의하며 미 대사관저 담을 넘었던 대학생진보연합 소속 정어진 학생은 “네 명의 학생을 석방시키기 위해 투쟁하는 것은 미국의 날강도 짓에 묵인하지 않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 구치소 안의 대학생들은 언제나처럼 의연하고 당당했다”면서 “지금도 한국으로부터 뜯어낸 돈이 남아돌아서 이자놀이까지 하고 있으면서 돈을 더 내놓으라느니 날강도 짓을 하는 미국! 우리는 저들에게 단 한 푼도 줄 수 없을뿐더러 이런 동맹은 원하지 않는다. 우리 국민을 상대로 협박을 일삼고 있는 미국이야말로 혼쭐이 나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오는 18일 제임스 드하트 미국 방위비 협상 대표가 방위비 분담금 관련 3차 협상을 진행하기 위해 서울 동대문구 회기로 한국국방연구원에 온다. 이에 민중공동행동은 이날 오전 8시 전국 각지에서 방위비 분담금 인상 반대 투쟁을 위해 모이는 만큼 함께 해주실 것을 호소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선지자 19/11/17 [07:14]
이젠 더이상 미국과 뼈속깊이 친할수만 없다. 냉정히 동맹손익 따져봐야...트럼프는 오바마(블랙)를 미워한 백인들이 만든 대통령임을 더이상 감추어선 안됨.RACISM(백인우월)이 뼈속깊다. 황인들과도 우정에 한계있다. 역사를 잊은 민족/족속에겐 미래가 없다잖은가? 수정 삭제
찌질한 트럼프의 '거래 기술'이란 - 1 19/11/17 [08:09]
▶ 사기꾼 트럼프는 삥쳐 먹으러 주한 미군 예산을 전용해 멕시코 국경 장벽 비용에 사용했다. 방위비 분담금 6배 인상 요구는 탄핵에 몰린 트럼프가 미국을 위해 한 일은 하나도 없고 이거라도 해서 살아보려는 수작이고, 최소 2배로 올리기 위해 6배를 요구한 것이고, 이를 '거래의 기술'이라 자랑한다. 한국 정부에 6배나 올려 달라는 걸 2배밖에 올려주지 않았다는 변명 거리도 만들어 준다. ▶ 하지만 이런 수작은 트럼프의 정신적 나이인 12살 이상이면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백주대로에 여기저기서 엉덩이를 까고 씩씩거리며 강간하던 넘이니 합리성, 상거래 논리, 도덕이나 체면 따윈 필요 없다. 자신이 터프 가이(배트맨)처럼 해냈으면 그만이고, 탄핵 위기 모면이나 재선 승리에 수십, 수백 번 우려먹다가 성공하면 본격적으로 인상한 방위비 분담금을 털어먹을 것이다. 수정 삭제
찌질한 트럼프의 '거래 기술'이란 - 2 19/11/17 [08:10]
▶ 미국 정치인과 정부 관료들의 품질이 형편없이 낮아지니 미국을 추종하는 자살한국당, 일본 아베나 브라질 보우소나루 같은 추종자들의 품질도 덩달아 낮아지고 유럽은 거의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 한다. 반면, 러시아, 중국, 조선, 이란, 쿠바 등의 지도자 품격이 더 올라가는 현상이 일어난다. 터키, 인도에 이어 이집트도 러시아 무기 구매에 나섰다. 미국이 펄쩍 뛰는 건 안 봐도 비디오다. ▶ 문제는 왜 러시아가 리비아 침공의 선두에 섰던 미국(오바마와 힐러리) 꼭두각시인 하프타르 반군을 지원하느냐이다. 미국과 유럽(나토군)의 침공을 받고 여러 내전으로 쑥대밭이 되었다가 간신히 살아난 리비아의 통합정부는 나토에 이빨을 갈면서 조선과 군사 협력 증진방안을 논의했다. 트럼프도 잠시 머뭇거리다 하프타르군을 지지했다. 하프타르군은 현재 통합정부가 있는 수도 트리폴리를 공격 중이다. ▶ 조선이 새로운 길을 모색하며 리비아에서 미국 꼭두각시인 하프타를군을 박멸하려면 러시아군과도 전쟁해야 한다. 이 일로 멋쟁이 푸틴 대통령도 갈아치워야 하는 건지 내가 심각히 고민 중이다. 수정 삭제
행동하는분들맘은가상하나 ~ 19/11/17 [13:36]
나라의주권을찾는데 그런 미지근한방법으로 나라의주권이찾아지겟소이까 ? 동서양을막론하고 고대시대부터 중세시데 현21C이르기까지 주권을찾는방법은 오직 힘으로 물리력이없는 맨주먹과 입으로는 아무것도 이룰수없는걸 지난세계역사와 우리역사에서배워야~ 3.1운동을예로든다면 뜻은좋앗으나 얼마나 미개하고 어리석은 바보같은짓이엿던가 ! 상대는총을가진 고도로훈련된집단한테 입으로만 만세부른다고 도적놈들이 겁먹고 물러날줄알앗던가 !! 제아무리 좋은방법이라도 도적놈을제압하는데는 물리력(총에는총으로 칼에는칼이상의무기로) 도적놈들을 때려잡아야지 미안한얘기지만 통일단체들의활동은 방법이틀렷소이다 ~ 뜻과발상은 매우좋으나 힘이없이 말로하는건 아무런영양가가없소이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