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설명절 기념공연 관람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1/26 [09:28]

김정은 위원장, 설명절 기념공연 관람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1/26 [09:28]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리설주 여사와 함께 25일설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 리설주 여사와 김여정 사이에 있는 사람이 김경희이다. 김정은 위원장의 고모인 김경희는 6년여 만에 공식 석상에 나타났다.     

 

▲ 김정은 위원장은 공연이 끝난 후 공연 참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 1월 25일 삼지연극장에서 열린 설명절 기념공연의 모습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설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

 

노동신문은 26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영도자 김정은동지께서 리설주여사와 함께 125일 삼지연극장에서 설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하시었다라고 보도했다.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비롯해 김경희, 리일환, 조용원, 김여정, 현송월 등이 함께 공연을 보았다. 

 

김정은 위원장의 고모인 김경희가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경희는 201399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65주년 경축 노농적위군 열병식 참석과 조선인민군내무군협주단 공연 이후에 6년여 만에 공식 석상에 모습을 보였다.

 

신문은 위대한 김일성-김정일주의를 억척불변한 우리 당과 혁명의 지도사상으로 높이 드시고 탁월하고 세련된 영도로 조선노동당을 혁명의 강위력한 향도적 역량으로 강화 발전시키시며 혁명적 당건설의 최전성기를 열어나가시는 김정은동지와 우리 당에 대한 다함 없는 흠모와 감사의 정을 담은 칭송의 노래들과 위대한 김정은동지와 우리 당을 따라 이 세상 끝까지 충성의 한길을 꿋꿋이 걸어갈 전체 조선인민의 불굴의 의지와 기상이 맥박치는 혁명적인 가요들이 장내에 울려 퍼졌다라고 공연에 대해 소개했다.

 

신문은 공연이 끝난 후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무대에 올라 출연자를 만나 인사를 전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동지께서는 열정적이며 높은 예술적 기량으로 우리 당을 노래하고 우리 당의 투쟁 방침에 열렬한 지지를 표시해준 출연자들에게 뜨거운 감사를 표하시었다라고 전했다.

 

신문에 의하면 설명절 기념공연에는 국무위원회 연주단, 삼지연관현악단, 공훈국가합창단과 함께 주요 예술단체 가수들이 출연했는데, 국무위원회 연주단은 처음 소개한 악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분다단황정리할때가되지않앗소 ? 2020/01/27 [10:22] 수정 | 삭제
  • 일제지배 사십여년 미국새ㄲ들지배 칠십오년 더이상 민족분단과 외세양아치들과 외세압잡이들한테 더이상 휘둘리고 강탈당하고 착취당하는 민족적수치와 모멸감을 올해에는끝내야하지않겟소 ? 한반도내 미군기지만 모조리 접수해치우면 분단상황은 바로해소되고 미국놈들 군사대응 절대로불가능하다는건 지난번 이란이 이라크미군기지 죠질때 바로증명이됏잔소 ~~~~~~ 이란이 공언하길 미군이 반격하면 미본토를죠지겟다고하니 미국놈들 꼬랑지내리고 벙커에숨어 이란공격끝나기를기다려잔소 ~ 한반도문제역시 똑같은이치아닐까 생각하는데 .. . . .. 이란방식으로 해결하면 가장 알기쉬운방법일듯 . . . .
  • 위 비디오를 본 라틴인의 반응 2020/01/26 [20:47] 수정 | 삭제
  • ▶ 멕시코 사람들은 유대인들이 자신을 거부하고 자신의 길을 잃었기 때문에 여호와 하느님께서 이스라엘의 신이 아님을 이미 알고 계십니다. ▶ 하나님의 백성이었던 그는 오늘도 여전히 반항적이고 믿지 않는 백성입니다. ▶ 한편으로 이스라엘은 홀로 코스트 회의를 개최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한 대량 학살을 계속하고 있다. ▶ 세계에서 가장 큰 테러리스트는 미국과 라틴 아메리카에 있는 동맹국입니다. 세계적인 테러리스트들. ▶ 테러리스트들에 따르면 트럼프는 이란 장군을 살해했지만 이스라엘 총리 벤자민 네타냐후는 가장 큰 테러리스트입니다. ▶ 이스라엘이 하나님의 땅? 그들은 살인자들이고, 악마의 자녀들이기 때문에 아닙니다. ▶ 또 이 저주받은 이스라엘인들이 어제 푸틴과 포옹했고 오늘 이들은 하느님의 백성이 아닙니다. ▶ 그 깡패들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억압하고 죽이는 것에 지치지 않으며 최악의 것은 그들이 민간인을 죽이더라도 세상은 겁쟁이라는 것입니다. ▶ 이스라엘은 테러 국가이며, 그 영토는 팔레스타인이며 제국주의 국가에 의해 부과되었습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영토의 침입자입니다. ▶ 당신은 시리아를 팔레스타인과 혼동합니다.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 살인자가 침략하는 나라입니다.
  • 한국인을 개돼지 취급하는 한국 언론 - 1 2020/01/26 [19:17] 수정 | 삭제
  • ▶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무장 정파 하마스 대변인도 "우리 땅과 성지에서 우리 민족의 완전한 권리를 포함하지 않는 어떤 거래나 계획도 성립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스라엘 언론은 미국의 중동평화 구상이 요르단강 서안의 모든 유대인 정착촌에 대한 이스라엘 주권을 약속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는 대낮에 술을 처먹었는지, 대가리가 말라가는지 1형식 문장밖에 말할 줄 모르고, 그것마저도 모조리 헛소리다. ▶ 이런 와중에 지난 토요일 밤, 팔레스타인에서 뭔 풍선이 계속 날아왔다고 이스라엘 전투기가 팔레스타인을 상당히 공습했다. 이 사건으로 네타냐후의 미국 방문이 지체됐다. 문제는 이런 전쟁 상황을 한국 언론이 미국이나 이스라엘 등 외부 세력에 의해 아무도 보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기사를 유튜브에 올린 방송사를 조사해 보니 놀랍게도 베네수엘라 TV 방송국이었다. www.youtube.com/watch?v=CLQU8tBcaF8
  • 한국인을 개돼지 취급하는 한국 언론 - 1 2020/01/26 [19:16] 수정 | 삭제
  • ▶ 잔머리를 굴리는 사고뭉치 트럼프가 또 뭔 중동평화구상이라며 새로운 사고를 칠 준비를 하고 있다. 트럼프는 "양측 다 합의를 하고 싶어 한다. 그들은 평화를 보길 원한다. 봐라. 이스라엘도 평화를 원하고 팔레스타인도 평화를 원한다. 그들 모두 평화를 원한다. 나는 합의를 이뤄내고 싶다. 사람들은 그것이 모든 협상 중 가장 어려운 것이라고 한다. 나는 합의를 하는 것을 무척 좋아한다"라고 씨버렸는데, ▶ 아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수반의 대변인은 국제법을 위반하는 미국의 어떤 조치도 거부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중동평화구상과 관련 "이 거래가 거부됐던 공식에 따라 발표된다면 (팔레스타인) 지도부는 우리의 합법적 권리를 보호할 일련의 조치를 발표할 것이다. 우리는 이스라엘에 점령국으로서 모든 책임을 지라고 요구할 것이다.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에 대한 점령정책을 끝내야 한다. 우리는 이스라엘과 미국 행정부가 한계선을 넘지 말 것을 경고한다"라고 말했다.
  • 탄핵 심판 닷새째 - 2 2020/01/26 [11:28] 수정 | 삭제
  • ▶ "민주당은 미국 역사상 가장 엄청난 선거 개입을 자행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와있다. 우리는 그러한 일이 일어나도록 방치해서는 안 된다. 그들은 여러분의 손으로 적어내는 투표용지를 갈기갈기 찢어 미국 국민들에게서 빼앗아 가려고 하고 있다. 그들은 여러분들에게 약 9달 뒤에 치러지는 선거 투표 용지에서 트럼프의 이름을 제거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트럼프 개인 변호사인 제이 세큘로우는 "민주당이 '러시아 스캔들'로 트럼프를 파멸시키는 데 실패했기 때문에 이번에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걸고넘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렇게 들으나 마나 한 내용으로 변론하는 두 사람이 미국에서 가장 유명한 변호사라니 한국 드라마에서 변호사 역할을 했던 배우들이 모두 기를 찼다. 변호하는 내용이 중요한 게 아니라 상원 의석 2/3를 넘을 찬성표가 절대 나오지 않을 거라 믿는 게 더 중요한 탄핵 심판 과정이다.
  • 탄핵 심판 닷새째 -1 2020/01/26 [11:27] 수정 | 삭제
  • ▶ 한반도 등에서 설을 보내는 시간, 트럼프는 정화조 같은 탄핵 수렁에 빠져 오늘도 허우적거렸다. "공정한 사고방식을 지닌 사람이라면 오늘 탄핵 심리를 보고 내가 그동안 얼마나 불공평하게 취급받았는지, 그리고 이것이 정말로 완전히 당파적인 탄핵 사기극이라는 것을 알았을 것이다. 민주당을 포함한 모든 이들이 이러한 사실을 안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도록 해선 안 된다!"라고 트윗했다. ▶ 마치 암살당한 피해자가 자폭해 죽었다는 암살범의 변명이나, 강간을 다양하게 하려면 사랑에 빠지지 말라는 강간범의 설교처럼 들린다. 이날 변론에 나선 시펄론 백악관 법률고문은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발단이 된 트럼프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간 지난해 7월 25일 통화와 관련해 트럼프는 잘못이 없다" 통화 녹취록을 직접 읽어 내려갈 때는"사실관계를 듣게 된다면 여러분은 대통령이 잘못한 것이 전적으로 없다는 것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