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2일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 화력타격훈련 지도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0/03/03 [07:12]

김정은 위원장, 2일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 화력타격훈련 지도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0/03/03 [07:12]

2일 북이 발사한 발사체는 전선의 장거리포병구분대가 발사한 방사탄으로 확인되었다.

 

조선중앙통신은 3우리 당과 국가, 무력의 최고영도자 김정은동지께서 32일 조선인민군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들의 화력타격 훈련장을 찾으시고 훈련 혁명의 불길을 더 높이 지펴 올려 주시였다라고 보도했다.

 

▲ 김정은 위원장이 전선장거리포병구분대 화력타격훈련 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김정은 위원장이 감시소에서 망원경으로 화력타격훈련을 보고 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감시소에서 화력타격훈련 계획의 보고를 듣고 훈련을 지도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의 사격 개시 명령이 하달되자 전선장거리포병들은 일제히 섬멸의 포문을 열었다. 하늘땅을 뒤흔드는 요란한 폭음 속에 섬멸의 방사탄들이 목표를 향해 대지를 박차고 날아올랐다라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전선장거리포병들이 그 어떤 정황에도 신속하게 대응하여 자기의 화력전투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게 준비된 데 대해 대만족을 표시했다고 한다.

 

김정은 위원장은 군인들의 가장 열렬한 애국심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가림없이 훈련장에 뿌리는 땀방울에서 표현된다. 전군의 전체 장병들이 목숨보다 소중한 우리의 사회주의조국을 금성철벽으로 보위해나갈 철석의 의지와 불타는 조국애를 간직하고 훈련 혁명의 불바람을 세차게 일으켜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은 사회주의위업의 승리는 강력한 군사력과 전쟁 억제력에 의해 담보된다. 인민군대는 조국의 하늘과 땅, 바다를 그 누구도 범접할 수 없게 철저한 군사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자기의 전투력을 부단히 강화해나가며 우리 당의 혁명위업을 받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동지의 직접적인 훈련 지도를 받는 무한한 영광을 지닌 전선장거리포병들은 당과 조국과 인민이 자기들에게 맡겨준 성스러운 조국보위 임무에 언제나 충실하며 싸움준비강화의 자랑찬 성과로써 김정은포병의 영예를 계속 떨쳐나갈 전투적 사기와 열의에 충만되어 있었다라고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을 현지에서 박정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을 비롯해 훈련에 참가한 대연합부대 지휘 성원들, 포병 지휘 성원들이 맞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 2일 북에서 진행한 전선장거리포병부대 화력타격훈련 모습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2일 북이 낮 1237분께 원산 인근에서 동해 북동 방향으로 발사된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분석했다. 합참 관계자는 이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한다라고 말했다.

 

북의 보도한 것과 다르게 우리 군은 2발만 탐지한 것이다. 물론 북이 발사한 것 중에서 2발만 장거리 발사체였을 수도 있으나 우리 군이 제대로 탐지하지 못했다는 것이 드러났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선지자 2020/03/03 [11:27] 수정 | 삭제
  • 위중한 바이러스 위협속에 '포쐈다..'고 욕해봤자 듣지도않는다. 코로나, 방위비등 뭐라도 능란하게 이유잡아 시리아,아프칸,이락,피리핀등 해외각지에서 돈때문에, 표때문에 정신나가 미군빼기바쁜 트럼프에게 강력조치 촉구해야.. 박근혜팔목시계 언제훔쳐보았는지..?대구시장 꾸물대며 늑장하다 확산되면 더 골치..
김정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