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혁명은 경이로운 길"

박금란 | 기사입력 2020/04/09 [16:07]

시 "혁명은 경이로운 길"

박금란 | 입력 : 2020/04/09 [16:07]

혁명은 경이로운 길

                 

- 박금란

 

 

혁명을 한다면서

자만자족의 웅덩이에 빠져

자기만이 잘 낫다고 한사코 우기는 사람에게는

혁명이라는 이름을 빼야 하는지 모른다

 

사람 속을 자세히 보면

잘난 면이 너무 많아

인간의 만남이 새로운데

참된 만남은 경이로움으로

이런 사람이 무슨 일을 못해내랴

가능성의 창문이 활짝 열리는데

 

이런 창문을 쾅쾅 닫아버리는 심술꾼

지만 잘 낫다고 우기는 사람은

열려진 세상으로 나가는 경이로운

무수한 사람들을 제대로 만나지 못하고

스스로 지은 폐쇄된 감방 속에 자신을 가둬놓고

빛줄기 찾아 나아가는 사람

분출하는 힘을 믿지 못하고

인간의 본성인 자주성을 억압하며

발목 잡는 일을 한다

그것, 소영웅성의 실체는 결국 주관적 욕망이다

 

항상 배우려고 하는 겸손한 새로운 사람

새로운 일을 하므로

경이로운 세상 열리는데

봄싹 같은 경이로운 사람

봄꽃 같은 이쁨이 뭉쳐

너도 잘나고 나도 잘나고

보름달도 춤추는 강강수월래가 혁명일 텐데

 

새로운 사람이 열어가는

새로운 길을 한사코 막지마라

너는 이미 이념이 관념으로 고형화 된

산 사람을 보지 못하고 폄하하는 형식주의

책상머리 낡은 말뚝을 박는 낡은 사람

 

새로운 사람이 새 것을 창조하는

경이로운 길 열어 간다

우리는 항상 구태의연하지 않은

새로운 사람이 되어야

혁명을 제대로 할 것이다 

진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