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윤석열, 대통령 후보 자격 없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6/30 [16:42]

시민단체 “윤석열, 대통령 후보 자격 없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6/30 [16:42]

▲ 서울주권연대와 윤석열 사퇴를 위한 범국민응징본부(이하 응징본부)는 30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에 있는 윤 전 총장의 대선캠프 사무실 앞에서 ‘검사 룸살롱 술 접대 건 윤석열 대국민 사과 약속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 김영란 기자


시민단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이른바 ‘검사 룸살롱 접대’ 사건에 대해 사과를 촉구했다. 

 

서울주권연대와 윤석열 사퇴를 위한 범국민응징본부(이하 응징본부)는 30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에 있는 윤 전 총장의 대선캠프 사무실 앞에서 ‘검사 룸살롱 술 접대 건 윤석열 대국민 사과 약속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윤 전 총장이 지난해 10월 22일 국정감사 자리에서 룸살롱 술 접대 사건과 관련해 “수사 결과가 나오면 필요한 조치를 하고 국민께 사과드릴 일 있으면 사과와 함께 정말 근본적 개선책을 강구해보겠다”라고 대답한 것을 상기하며 대선 출마 선언에 앞서 국민에게 사과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에 도전하다가 보장된 임기도 안 채우고 중간에 정치하겠다고 나간 사람이 상식과 공정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부끄러운 처사”라며 “윤석열 전 총장이 진정으로 공정을 바란다면 재직 당시 룸살롱 술 접대 사건부터 사과하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계속해 “윤석열 전 총장은 검사들이 술 접대를 받은 사실이 밝혀졌음에도 자신이 사퇴할 때까지 약속했던 사과 한 번 하지 않았다”라면서 “진정성 있는 사과 없는 대권 출마는 국민 기만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 백은종 윤석열 사퇴를 위한 범국민응징본부  © 김영란 기자

 

백은종 응징본부 대표는 “설사 윤석열이 대통령이 된다 하더라도 업무를 제대로 볼 수 있을지 모르겠다. 이른바 검사 룸살롱 사건만이 아니다. 윤석열의 처와 장모가 윤석열 이름을 앞세워 사기극을 벌여 피해를 본 사람이 많다는 제보가 있다. 이것이 드러나면 윤석열의 사과로 끝난 일이 아니라고 한다”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백 대표는 “윤석열은 자기의 잘못을 사과하지 않고 대권 후보에 나섰다. 정말 뻔뻔한 인물”이라며 응징본부는 끝까지 윤 전 총장의 범죄행위를 파헤칠 것이라고 밝혔다.    

 

유장희 서울주권연대 회원은 “29일 대선출마를 선언한 장소인 윤봉길 기념관을 꼼수로 대여했다는 논란이 있었다. 이 논란을 보면서 윤석열이 검사 시절에도 얼마나 많은 편법을 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검사들의 편법적인 행위가 단적으로 드러난 것이 이른바 ‘검사 룸살롱 접대’ 사건이다. 검사들이 술 접대를 받은 것이 사실로 드러났지만 윤석열은 사과하지 않고 있다. 이런 윤석열은 대통령 후보의 자격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현직 검사 세 명과 변호사에게 룸살롱에서 술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검사 한 명과 변호사는 기소됐으나 두 명의 검사는 불기소됐다. 지난 4월 27일 기소된 검사와 변호사의 재판이 시작됐다. 

 

아래는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아래-----------------

 

[기자회견문] 진정성 있는 대선 출마를 바란다면 스스로 한 약속부터 지켜라

 

어제 윤석열 전 총장이 검찰총장직을 던진 지 3개월 만에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검찰총장은 개인의 기밀정보를 접근할 수 있으며 기소권과 수사권을 독점할 수 있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지고 있다. 윤석열 전 총장이 권한을 행사할 수 있었던 이유는 그가 잘나서도 아니며 대호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해서도 아니다. 그 이유는 국민이 일궈낸 민주주의 제도 아래 구성된 국가제도에 복무하는 공직자로서의 역할을 일시 위임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윤석열 전 총장은 검찰총장 직위를 개인 정치를 위해 사용하며 국민이 준 공권력을 남용해왔다. 이렇게 불공정한 출마가 어디 있는가. “국민을 내 편 네 편으로 갈라 상식과 공정, 법치를 내팽개쳐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고 국민을 좌절과 분노에 빠지게 한” 장본인은 이 정권이 아니라 바로 윤석열 전 총장 자신이다. 

 

대통령의 임명권에 도전하다가 보장된 임기도 안 채우고 중간에 정치하겠다고 나간 사람이 상식과 공정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부끄러운 처사다. 

 

윤석열 전 총장이 진정으로 공정을 바란다면 재직 당시 룸살롱 술 접대 검사 사건부터 사과하길 바란다.

 

당시 검찰은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 술 접대를 받은 검사 2명을 봐주기 수사를 하였다. 청탁금지법은 공직자가 100만 원을 초과하는 금품 등을 받은 경우 처벌하도록 되어있다. 이를 교묘히 악용하여 검사 2명을 각각 96만2,000원의 향응을 받았다며 불기소한 검찰은 당시 전 국민의 조롱거리가 되었다.

 

윤석열 전 총장은 당시 박범계 의원이 ‘검사들 술 접대 의혹에 대해 검찰 수장으로서 국민들에게 사과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조사 결과를 보고 확정된 사실을 가지고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윤석열 전 총장은 검사들이 술 접대를 받은 사실이 밝혀졌음에도 자신이 사퇴할 때까지 약속했던 사과 한 번 하지 않았다. 

 

진정성 있는 사과 없는 대권 출마는 국민 기만일 뿐이다.

 

2021. 6. 30. 

 

서울주권연대, 윤석열 사퇴를 위한 범국민응징본부

죽음 준비하라 21/06/30 [17:01] 수정 삭제
  내 사전에 자비가 업다 죽음도 순간이고 삼도 순간이다 다 순간일 뿐이다 그리 합시다
안돼요~안돼~~~ᆢ 21/06/30 [21:32] 수정 삭제
  쥴리아~~아아아~~
로그인 후 글쓰기 가능합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