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통련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국가보안법 폐지 촉구’ 재일한국인 집회 열어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1/08/18 [13:12]

한통련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국가보안법 폐지 촉구’ 재일한국인 집회 열어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1/08/18 [13:12]

▲ 도카이 집회 참가자들. [사진제공-한통련]  

 

▲ 가나가와 지역 집회 침가자들. [사진제공-한통련]  

 

재일한국민주통일연합(이하 한통련)이 광복 76주년을 맞이해 일본 곳곳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가나가와·도카이·간사이 지역에서는 15일, 히로시마에서는 17일에 ‘한미연합군사훈련 반대! 국가보안법 폐지! 광복절 76주년 기념 재일한국인 지역 집회’가 각각 진행됐다. 

 

나고야 시내에서 개최된 도카이 지역 집회에서 조기봉 아이치본부 대표위원이 “2018년 남북·북미 정상회담 후의 상황은 아쉬움이 크다. 일제 식민지 지배에 항거한 독립열사를 따르면서 함께 싸워나가자”라고 말했다.

 

이어 강춘근 상임고문은 “내년 3월 대선에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우리의 힘으로 민주화와 통일을 전진시키자”라고 호소했다.

 

▲ 정세강연을 하는 송세일 위원장. [사진제공-한통련] 

 

송세일 위원장은 이날 기념 강연을 했다. 

 

송 위원장은 “한미연합군사훈련은 통일의 상대인 북한을 대상으로 한 훈련이며 대화와 적대행위는 양립하지 않는다. 해내외 운동이 연대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실현하자. 국정원에 의한 국가보안법을 남용한 탄압을 물리치고 민주와 통일에 역행하는 국가보안법을 폐지하자. 2022년 3월 대선에서 자주적 민주정부를 수립해 나가는 목표 아래 반드시 승리하자”라고 강조했다.

 

김상조 미에본부 대표위원은 폐회사에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과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 앞으로도 투쟁해 나가자고 호소했다.

 

가와사키 시내에서 열린 가나가와 집회에서는 문세현 가나가와본부 대표위원이 대회사를 하고 리준일 총무부장이 정세강연을 했다. 

 

오사카 시내에서 열린 간사이 집회에서는 김융사 오사카본부 대표위원이 대회사를. 김창오 오사카본부 사무장이 정세강연을 했다. 

 

히로시마 집회에서는 곽문호 히로시마본부 대표위원의 대회사와 김창오 사무장의 정세강연이 있었다.

 

한통련의 각 지역 집회에서는 ‘▲한미연합군사훈련 전면 중단 ▲남북·북미 합의에 기초한 관계 개선 ▲국가보안법 폐지, 양심수 즉시 석방’을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 히로시마 지역 집회 참가자들. [사진제공-한통련]   

 

▲ 간사이 지역 집회 참가자들. [사진제공-한통련]  

해외동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