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 시키는 대로 했는데 왜...

연두 | 기사입력 2021/09/01 [10:05]

[만평] 시키는 대로 했는데 왜...

연두 | 입력 : 2021/09/01 [10:05]

  © 연두


법무부 차관이 언론 브리핑 중 

직원이 무릎을 꿇고 우산을 씌워줬다며 

'황제 의전'이라는 기사가 났어요. 

그 이후 대선 후보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우산을 자기 손으로 들고 다니는 사진을 

언론에 배포했고요. 

 

그런데 이 장면, 

기레기들의 갑질로 탄생했다는 것 알고 계세요? 

 

원래 실내로 준비했던 브리핑에 

코로나 인원 제한으로 기자들이 다 못 들어가게 되자 

우중 실외 브리핑을 하게 되었고, 

종이를 넘겨가며 브리핑을 해야 해서 

누군가가 우산을 들어줬어야 했는데

그 우산을 들어주는 직원이 사진에 나온다며

기자들이 이리 가라 저리 가라, 앉아라 서라 시키다가 

마지막에 이런 자세가 나오게 된 것이죠. 

 

황제 의전이 아니라

말 한마디로 법무부 직원 무릎까지 꿇린 

‘기자 갑질’이 아닐까요? 

가짜뉴스 유포를 넘어서 

스스로 판을 깔고 기삿거리를 만들어내는 

대단한 기자들이네요. 

광고
광고
광고